맛집 음식2011.08.09 07:00







밥 한공기 뚝딱 
-.짭쪼름 오이지 한수저 하세요.^^




어머니께서 이웃님이 나눠주신 오이로 오이지를 담으셨습니다.

오이 농사를 하시는 분인데 오이가 너무 커도 납품이 잘 안되기때문에

그런것들을 모아놓으셨다가 이웃분과 나눠드시는것 같더라구요.^^

물건에는 전혀 이상이 없고 단지 모양이 조금 덜 이쁘거나

너무 성숙하게(?) 커버린 그런 오이들입니다.^^;;;

 

 


 


 

나눠주실때 인심이 좋으셔서 엄청 많이 주시므로^^

처음에는 싱싱할때 생오이로 고추장도 찍어먹고

피클도 담고 하는데 아무래도 이 더운 여름에 가장 오래가는

저장법은 오이지이기때문에 나머지는 오이지로 담으셨더라구요.^^

소금에 잘 절여진 오이지를 꺼내서 얇게 썰어줍니다.^^

얇게 썰기 신공은 어머니 솜씨입니다.^^;;;

저는 아직 오이지무침의 경지에는 다달하지 못했습니다.^^;;;

 

 

 


 


 

상하지 말라고 소금에 절여둔 음식이므로

무치기 전에 물에 담가서 염분기를 없애줍니다.

너무 오래 담가두면 싱거워서 오이지 자체의 맛을 느끼기 어렵더라구요.^^

오이지의 상태에 따라 다르겠지만 30분에서 1시간 사이로 담가두면 맞는것 같습니다.^^

이렇게 물에 담가두었다가 면보같은 것에 싸서 물기를 꼭 짜줍니다.^^

 

 


 


 

오이지를 물에 담가둔 시간에 마늘도 찧어놓고 파도 송송 썰어둡니다.^^

어머니께서는 통마늘을 그때그때 까서 바로 찧어서 드십니다.^^

그래야 색도 누렇게 변하지 않고 좋다고 하시네요.^^

 

 

 

 


 


 

깨소금입니다.

깨소금 역시 볶아서 냉장고에 보관해 두셨다가

음식을 하실때 바로  갈아서 넣으십니다.^^

좀 귀찮고 번거롭긴 해도 그렇게 하면 고소한 향이

더 많이 나고 기름 절은 냄새같은 것이 나지 않습니다.^^

 

 


 


 

물기를 꼭 짜준 오이지에 다진마늘,파,깨소금을 넣어줍니다.^^

 

 


 


 

그 위에 고춧가루를 뿌려줍니다.^^

고춧가루는 매운걸 좋아하시면 듬뿍~넣으셔도 되겠지요??^^

조금더 감칠맛을 원하시면 설탕을 살짝 넣어주시면 되요.^^

단 맛이 나지 않고 감칠맛이 나더라구요.^^

그래서 여기도 설탕을  작은 수저로 한수저정도 넣어주었습니다.^^

참기름을  좋아하시면 마지막에 살짝 넣어주셔도 되고 안넣으셔도 됩니다.^^

 


 

 


 

완성된 오이지무침입니다.^^

어머니의 손맛이 더해진 맛난 반찬입니다.^^

 

 



 




찬밥에 먹어도 맛있고 갓지은 따끈한 밥에 먹어도 맛있어요.^^

입맛이 없을땐 밥에 물 말아 훌훌  저은다음 오이지 얹어서 먹으면 듁음입니다.^^

짭쪼름하면서도 매콤한 오이지 무침드시고 더위 이겨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복돌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