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0.08.09 07:58









더운날 가뿐하게 즐기는 비빔밥






 

 

요즘같이 더운날엔

이열치열로 뜨거운 삼계탕같은 탕종류를 드시거나

얼음동동 냉면,냉콩국수 등을 드시는 분들이 많지요.

저는 너무 뜨거운것도 너무 찬것도 싫어서..^^;;;

비빔밥으로  더위를 이겨볼까 하고 비빔밥집으로 향했습니다.

 

여러가지 나물들이 깔끔하게 올려져 있고

그릇을 한 번 데워서 밥이 딱 알맞게 따뜻한 약채락 비빔밥입니다.

개인적으로 약간 비릿한 고사리를 싫어하는데

이 집에는 고사리가 없어서 그 점도 좋더군요.^^


 






 

몇 주 전에 새로 문을 연 태정이라는 식당입니다.

비빔밥이 전문이고 고기도 하고 샤브샤브도 하고

다양한 음식을 즐길 수 있는 곳이죠.

새로 문을 열어서인지 입구부터가 정리가 잘 되어 있어

상당히 깔끔한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비빔밥이 7천원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거기에 고기를 좀 드시고 싶다하면

8천원짜리 돈육볶음이나 9천원짜리 우육볶음을 시키시면 됩니다.

비빔밥은 그대로 나오고 추가로 쌈과 고기가 나오는 거죠.

저는 처음에 걍 흰밥에 고기와 반찬이 나오는 줄 알았는데

비빔밥에 고기와 반찬, 쌈이 나오니까 꽤 괜찮더라구요.^^





 


 

 

밑반찬입니다.

 

깔끔하게 조금씩 나옵니다.

아마도 잔반을 재사용하시 않으시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겉절이가 생각보다 상큼해서 맛있었고

아이들은 전과 땅콩조림을 잘 먹더군요.

한가지 연근이 너무 질겨서 그 점은 조금 안타깝더군요.

어머니께서 수입산 연근은 물기가 없이 말려서 들어오기때문에 질길수밖에 없다 하십니다.

국내산 연근은 아삭하면서도 고소하죠.

하지만 가게의 입장에서 비싼 국내산만 고집할 수는 없겠죠??





 


 

쌈과 된장입니다.

 

된장의 양이 조금 적다싶지만...^^;;;

먹는데 부족함은 없습니다.^^

뭐 쌈된장을 막 퍼서 먹을일은 없으니까요...^^




 



 

우육볶음입니다.

 

먹느라 사진이 좀 이상하게 나왔지만

맛은 좋습니다.

어머니께서 다니신 곳 중 고기맛이 가장 좋다고 하셨으니까요...^^

모두의 입맛이 같은건 아니지만

아무래도 오랜 경력의 주부이신 어머니 맛이 가장 정확하겠지요.^^

 

제천에 새로 생긴 약채락 비빔밥 태정이었습니다.

음식이 전체적으로 깔끔하고

맛도 좋았습니다.

비빔밥이 코딱지만큼(?) 나온다고 불평하신 분도 계셨지만

뭐 밑반찬과 고기랑 같이 드시면 딱 알맞을것 같네요.

부족하시면 공기밥 추가로 드심이...^^

다음에는 아버님께서 좋아하시는 불고기 한 번 먹어보려구요.

후기 올리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제천시 교동 | 약채락 - 태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복돌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