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1.12.15 07:00







시아남(시골아저씨 남자 사람)의 라면으로 외식 기분내기 ^^


 
 



주중에는 서울에서 홀로 생활하고 있는 시아남(시골아저씨 남자 사람)입니다.^^
예전부터 방문해주신 분들을 익히 알고 계시지요.^^

더보기

 
 

 

평일 저녁은 홀로 저녁을 먹기때문에

간편하면서도 나름 일품 요리(?)가 되는 식사를 하고 싶기도 하지요.

물론 간단하게 밖에서 사 먹는것도 좋지만 때로는 사먹는게 싫을때가 있잖아요.^^

그럴때 해 먹는 방법입니다.

라면스프의 마법을 빌어서 말이죠.^^

 

다른 블로거님들은 나름의 라면끓이기 비법을 가지고 계신듯 합니다.
저는 비법까지는 아니고 그저 좀 더 풍부하게 먹기 위한 생존전략쯤 됩니다.^^;;;

우선 냉장고에 있는 채소를 적극 활용합니다.

특히 콩나물과 파가 있다면 맛은 보장 되구요.^^

유통기한이 임박해 있는 버섯도 준비합니다.^^

냉동실에 잠자고 있는 해물도 조금 준비합니다.^^

 

 

 
 

 


 

물을 끓입니다.^^

채소가 많이 들어가므로 진한 국물을 원하신다면 평소보다 물을 조금 덜 넣어주시고

국물을 후루룩~~원샷하고 싶으시다면 평소대로 물을 넣어주심 됩니다.^^

 

 


 


 

물이 끓으면 라면과 스프를 넣어줍니다.^^

요즘 하얀국물 라면이 대세이지만

저는 오랜만에 푸라면을 준비했습니다.^^

뭔가 얼큰한걸 먹고 싶을때 요 라면만한게 없더라구요.^^

좀 더 얼큰한걸 원하시면 청양고추도 넣어주심 좋지만 ...저는 없었습니다.^^;;;

 

 


 


 

라면과 스프를 투하하고 

준비된 콩나물,버섯,파,냉동새우를 넣고 뚜껑을 언능 닫습니다.

보통 라면은 뚜껑을 열고 면을 위에서 흔들어주면 꺼내줬다 넣어줬다를

반복해야 면이 탱글탱글 맛있어지지만 혹시 모를 콩나물 비린내를 대비하여

뚜껑을 잠시 덮고 기다려줍니다.^^

 

 



 


 

한소끔 끓으면 이제 먹으면 됩니다.^^

라면이지만 채소도 들어가 있고 해물도 들어가 있으니

영양의 균형은 조금이나마 맞춰줬겠지요? ^^

하지만 칼로리는 장담할 수 없네요.^^;;;

그래도 맛나게 먹어야지요.^^

 

 


 



새우와 콩나물이 들어가서 국물맛이 시원하고 괜찮더라구요.^^

그런데 버섯은 좀 아닌것 같아요.^^;;;

더 두면 상할것 같아서 넣었는데 버섯향이 좀 진하게 나더라구요.^^;;;

다음번에는 버섯은 패~쑤하고 먹어야겠어요.^^

아니면 향이 짙은 팽이버섯 말고 다른 버섯을 좀 넣어주던가 해야겠네요.^^;;;

 

그래도 열짬뽕 부럽지 않은 라면이었네요.^^

(진짜?? 그래도 짬뽕이 더 좋겠지요? ^^;;;)

라면 고수님들은 어떻게 끓이시는지 궁금해지는 날입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