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0.10.06 07:30







고기 구워먹기 딱~!
좋은 계절이 돌아왔네요.^^






 


 

 

요즘이 고기 구워먹기에 가장 적합한 것 같습니다.^^

여름에는 덥고 모기도 많고

겨울에는 너무 너무 춥고 ...^^...

사실 가을에 뭔들 안좋겠습니까...

여행을 가기에도 더할 나위없이 좋고

집 앞 산책만 해도 좋은 계절이 가을이니까요.^^

 

저번에 삼겹살과 소고기를 같이 샀는데

사람들이 소고기만 싹~~구워 먹고는 모두들 들어가버리더라구요.^^;;;

그래서 이번에는 소만으로다가 구입했습니다.

사실 올 봄에만 해도 삼겹살이 비싸서 어쩌구 하다가

김치를 비롯한 야채값이 폭등해 버리는 바람에 묻히긴 했지만...

삼겹살도 여전히 비쌉니다.

오히려 한우가 아니라면 수입산 소고기와도 그닥 많은 가격차이를 보이지 않는것 같더라구요.

이대로 가다가는 걍 라면만 끓여 먹으며 사는 날이 오지 않을까 걱정이 앞서는군요.^^;;;

뭐 라면도 아이스크림도 과자도 딱히 싼것은 없습니다만...

 

어쨌든 먹고는 살아야지요.^^

그래서 과감하게 소고기만 샀습니다.^^

야채는 걍 패쓰하려고요.

대신 어머니께서 과감하게 송이를 쏘겠다고(?) 하셨으니까

것만 믿고 고기와 아버지 드릴 과일 좀 사가지고 황토방엘 갔네요.^^

 

올해는 상추나 야채보다는 송이버섯을 더 많이 먹은것 같아요.

부모님께서 다리품 팔아서 산에 자주 다니신 덕분인것 같네요.

제가 먹은 송이만 팔았더라도 다이아몬드 배추로 김장을 담갔을것 같네요.^^;;;





 



 

갑자기 출산드라가 생각났습니다.

먹다지쳐 잠들라고...ㅎㅎ

먹다가 먹다가 너무 배불러서 소고기가 타버렸네요.

버섯은 끝까지 흡입해주시고

나머지 고기는 1시간 전부터

오매불망 목빼고 기다리는 복식이 주었습니다.

 




 



 

횽아 잘 만나서 주말마다 맛있는 개 전용 육포에

고기도 구워먹는(응?) 복식이 입니다.

아이들이 복식이 간식을 보고는

이거 사람이 먹으면 안되는 거야??하고 물어본 적도 있습니다.

아이들이 보기에도 맛있어 보였나 봅니다.ㅎㅎ

물론 강아지 그림이 있으니까 먹으려고는 안하지만요.^^

 

놀아주면 저렇게 발을 팔에 감고는 못가게 합니다.

한마디로 더 놀자는 거죠.^^

동네에 개들이 그닥 많지 않아서

마땅히 절친도 없는 복식이...

그저 할아버지와 할머니 우리 식구들이 복식이에게는

베프입니다.^^

언제나 건강하게 우리 곁에서 친구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