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1. 1. 27. 07:00







구제역 여파로 부모님 댁에 가기 조심스럽네요
-. 설날이 걱정입니다







 

 

저는 부모님 댁과 차로 20분 거리에 살고 있는 1인입니다.

해서 특별한 일이 있지 않으면 아이들과 함께 주말마다 부모님댁을 방문합니다.

서울같은 도심에서야 차로 20분이 1시간이 될 수 있는 경우도 허다하지만

지방에서야 차로 20분이라는 거리는 어찌보면 참 가까운 거리이기도 합니다.

아이들도 할머니,할아버지와 함께 한다는 것을 즐거워하고

부모님께서도 사랑하는 손자,손녀 자주 볼 수 있다는 것에 행복해하시는것 같습니다.

 

부모님 얼굴 뵙고 어머니께서 만들어주신 점심 먹고

아이들은 마당에서 뛰어놀고 그런 일상들일뿐 특별히 하는것은 없습니다.

그게 행복이지 싶습니다.

 

결혼해서 10여년은 아이들 외가와 가까운 곳에서 살았습니다.

그리고 이제 남은 생을(좀 거창한가요??) 부모님곁에서 살려고 합니다.^^

간혹 본가,처가(시댁,친정과 같은 말이겠죠^^)와 가까운 곳에

사는 것을 꺼려하시는 분들도 뵙고 걱정어린 충고를 하시는 분도 계시긴 하지만

반갑고 좋은 사람 얼굴 좀 더 자주 본다는 느낌이지 어떤 무언의 압박(??)같은 것은 없습니다.

저 혼자만의 생각이 아닌 같이 사는 사람의 생각이기도 합니다.^^




 

 

 

2주 전쯤인가 제천에서 구제역이 발생했습니다.

제천과 부모님이 살고 계신 영월이 거리상 가까운지라

당연 영월 쪽에서도 난리가 난 모양인듯 했습니다.

부모님 동네에서도 마을회의가 열리고 될수 있으면 외부인을 출입시키지 말자고

결론을 내리셨다고 합니다. 택배같은 것도 이장님댁으로 받아서 각자 찾아가는 식으로

나름 조심 하기로 서로 약속을 하셨답니다.

부모님께서는 소나 돼지를 키우시지 않지만 이웃분들은 소를 제법

키우시는 것 같더라구요. 당연 걱정되시리라 생각됩니다.

그래서 주말마다 방문하는 저희에게 가장 먼저 출입금지령이 내려졌습니다.^^;;;

부모님 입장에서 저희가 왔다가면서 구제역 옮겼다는 소리를 듣고 싶지 않으셨던 거지요.^^

그 맘 충분히 이해하고도 남습니다. 그리고 저희도 방문을 자제하려고 생각하고 있었구요.^^

 

막상 매주마다 가다가 안가니까 이상하게 허전합니다.

복식이 줄려고 맛난 간식도 사두었는데 지금 베란다에 방치되어 있습니다.

복식이가 저를 형쯤으로 알고 있거든요.^^;;;

 



 

 

 

제가 가면 저렇게 뵨태 비스무리하게 게슴츠레한 눈으로 저를 봅니다.

귀를 붙이고 눈을 고즈넉히 내리깔고 나름 복종을 하는 듯한 포즈로 말입니다.^^;;;

"나는 형에게 절대 충성을 할 것이네...~~"

ㅎㅎ 저만의 생각인가요??




 

 

 

이번엔 애교포즈입니다.

어울리지 않게 혀도 조금 내밀고

"그 간식 내꺼맞쥐??언능줘...괜히 나중에 한 대 맞고 주지 말고...^^"

이런 느낌 입니다.

아이들 할아버지와 멀리 산책 갔다가도 제가 오는 차소리 알아듣고

어디선가 번개처럼(이웃집 장농다리 번개 말구요.^^) 날라오는 녀석입니다.

갑자기 보고 싶어지네요.^^;;;




 


 

행복모드입니다.

착하다고 복식이 착하다고 머리며 몸을 쓰다듬어주면

저렇게 무아지경에 빠져서 행복해하는 녀석입니다.

그나저나 저 눈썹은 언제까지 그리고 다니려는지...

유행도 지난 눈썹 모양인것 같은데 말입니다.^^;;;

 

이제 설이 일주일도 안남았는데 그 때까지 구제역이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모든 부모님들께서 자식들의 귀향을 애타게 기다리는 설이니까요...

행복하게 맞이해야 하는 설이니까요...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정말 걱정입니다. 차단한곳도 있다고 하니말이죠..에효

    2011.01.27 1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가까운 곳이니 구제역 파동이 끝나면 자주 찾아 뵙는게 좋을듯 합니다..^^

    2011.01.27 1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그래도 설에는 마을에서 양해를 구해서 아마도 가족들은 갈수 잇을듯 해요....

      2011.01.30 20:47 신고 [ ADDR : EDIT/ DEL ]
  4. 하나비

    하루 빨리 구제역 없어져야 할텐데요 걱정이지요 !!

    2011.01.27 14:09 [ ADDR : EDIT/ DEL : REPLY ]
  5. 복식이 눈썹보고 깜놀래고 빵빵 터졌던게 기억나네요.
    구제역은 언제쯤 잠잠해질지. 정말 설을 맞아 많은 분들이 왔다갔다 하실텐데 더 퍼지지는 않을까 심히 걱정이 됩니다ㅠㅠ
    흐흐 복식이 행복해하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우쮸쮸쮸

    2011.01.27 14: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고맙습니다...복식이 눈썹기억하시네요..^^
      구제역때문에 시골은 정말 큰일입니다....ㅠㅠ

      2011.01.30 20:52 신고 [ ADDR : EDIT/ DEL ]
  6. 올 해도 구제역이라는 재앙으로 시작하는 한 해입니다
    어서 빨리 정리 되었음 합니다 ㅡㅡ;

    2011.01.27 15: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아.. 정말 이런 명절을 우리 부모님들은 얼마나 기다리고 계실텐데..
    그놈의 구제역때문에... 걱정입니다...

    2011.01.27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구제역 이야기가 한국에서 정말 심각하더군요
    제가 한국갈기전에 언능 괜찮아졌으면좋겠습니다

    2011.01.27 16:28 [ ADDR : EDIT/ DEL : REPLY ]
  9. 구제역이 하루빨리 해결되면 좋겠습니다...
    이렇게 아픔을 겪는 분들이 많으시니 말이지요..!

    2011.01.27 17: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구제역...설날인데.. 큰일이네요 ㅠㅠ 더 커질까봐 ㅠㅠㅠ

    2011.01.27 18:06 [ ADDR : EDIT/ DEL : REPLY ]
  11. 걱정되시겠네요..
    부모님과 가까운곳에서 살수있다는것이
    행복입니다.
    부럽습니다.

    2011.01.27 19: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비밀댓글입니다

    2011.01.27 22:21 [ ADDR : EDIT/ DEL : REPLY ]
  13. 날씨 추운데다 구제역까지 기승을 부리니
    명절 맞는 마음이 뒤숭숭합니다.
    빨리 봄이 왔으면....

    2011.01.27 23: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애구, 제천까지..... 큰일입니다. 설날에 제발 내려오지 말라고 하는 이야기가 들리더군요. 안타까운 일입니다.

    2011.01.28 0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요즘엔 그래서 선물만 보낸다고 하지요. 참... 그놈의 구제역이 아주 무섭습니다.

    2011.01.28 08: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실제로 이번 설 방문은 여러가지 문제들로 많은 분들이 역귀성을 하거나 또는 포기하는 사례가 좀 있다고 들었습니당....ㅠㅠ

    2011.01.28 08: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구제역이 명절을 기다리는 부모님의 마음까지 아프게 하는 것 같습니다.
    제발 빨리 구제역 문제 해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1.01.28 12:27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시골에 계신 어르신들은 요즘 이중으로 어려움을 격고 계세요....ㅠㅠ
      고맙습니다.!~~

      2011.01.30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18. 비밀댓글입니다

    2011.01.31 18:53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실제로 시골에서는 너무 심각한 문제 입니다...에효....
      어여어여 잘 해결 되었으면 좋겠어요...

      2011.02.07 11:15 신고 [ ADDR : EDIT/ DEL ]
  19. 구제역때문에 복식이까지 피해를 보내요..ㅎㅎ 실제로 명절때 시골로 못내려오게 하는 곳도 있더라구요. 정말 스쳐지나갈줄 알았던 구제역이 이젠 재난수준까지되어서..불안하기까지합니다.

    암튼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설 명절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2011.02.01 14: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시골은 지금 설이 지났지만...사람들이 많이 다녀가서 더더욱 걱정들이세요....에효...
      어여어여 지나갔으면 좋겠어요...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2011.02.07 11:15 신고 [ ADDR : EDIT/ DEL ]
  20. 오늘 시골 다녀왔는데, 시골 개들 너무나 만져주고 싶더군요.
    저는 차로 40분정도 거리인데, 중간중간에 구제역 관련 약을 차에 뿌려주더군요.
    다른것도다 명절에 일하시는 분들이 떠오르더군요~!

    새해복 많이 받으셔요 ;)

    2011.02.03 18:24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저도 가까운곳에 부모님댁이 있지만..무려 4번이나 뿌려 주더라구요...^^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2011.02.07 11:13 신고 [ ADDR : EDIT/ DEL ]
  21. 건 강 >정 보 > 좋은 글 갑사합니다>아주 적은 비용으로 효과는 98%,자격사시험, 재발 없이 치료한 사람들의 체험수기

    2011.02.06 19:4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