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2009.07.16 11:10
No horses-pano
No horses-pano by flickrolf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1947년, 석유 회사인 엑손모빌의 벨리치 사장이 세계 여러 나라의 지사를 시찰하는 도중 케이프타운에 들르게 되었다. 거기서 그는 회사 화장실에 갔다가 한 흑인을 보게 되었다. 그 흑인 젊은이는 바닥에 꿇어앉아 시커먼 물때를 닦고 있었다. 그런데 바닥을 한 번 닦을 때마다 경건하게 고개를 숙여 절하는 것이었다. 이상하게 여긴 벨리치가 그 까닭을 물어보자 젊은이는, 성인에게 감사를 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그에게 먹고 살 수 있도록 일을 준 것에 대한 감사한다는 것이었다.

벨리치는 입가에 웃음을 머금고 말했다.

"내가 예전에 성인을 만난 적이 있다네, 나 또한 그분 때문에 엑손모빌의 대표이사가 될 수 있었지. 자네도 한번 만나 보겠나?"

꼭 만나보고 싶다고 젊은이가 말하자 벨리치가 다시 말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는 드라켄즈버그라는 산맥이 있잖은가? 그 산맥 가장 높은 봉우리에 성인이 살고 있는데, 그는 사람들이 삶의 방향을 잘못 잡는 것을 바로 잡아 준다네. 그를 만나기만 하면, 탄탄한 앞길을 보장받는 것이나 마찬가지야."

청년은 곧바로 길을 떠나 온갖 고생끝에 30일 만에 산꼭대기에 올랐다. 하지만 성인은 없었다. 내려와서 벨리치를 만나, 성인을 만나지 못했다고 말하자, 벨리치는 말했다.

"아마도, 자네 말고 다른 성인은 만날 수 없었을 걸세."

젊은이 자신이 성인이라는 뜻이었다. 20년 뒤, 엑손모빌의 케이프타운 지사 사장이 된 그 젊은이의 이름은 자무나다. 오랜 세월이 흘러 자무나는 이렇게 말했다.

"바로 그날 내 인생의 성공의 길에 들어섰습니다. 기적을 일으킬 수 있는 사람은 바로 나 자신이라는 사실을 깨닭았거든요."



발췌 : 앞서가는소수/IT,기획,전략,조직관리,역량,리더쉽,CMM,PM,CRM,CIO - 시삽메일(이성식)
참고도서: 하버드대 박사가 들려주는 위즈덤 스토리북(윌리엄 배너드, 일빛)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의 놀라운 자동항법장치 직관은 삶을 순조롭게 만든다  (22) 2009.07.22
소통의 분위기를 조성하라  (15) 2009.07.17
기적을 일으키는 사람  (10) 2009.07.16
장점에 주목하라.  (12) 2009.07.06
대통령에게 도끼 팔기  (20) 2009.07.02
왕처럼 살아라  (8) 2009.06.25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