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0.07.23 08:00







다이어트에 좋은 강낭콩 껍질까기



 








 


 

영월 황토방 집에 강낭콩이 가득 열렸습니다.

한데 장마가 오고 비가 자주 오니 이 녀석들이 자꾸만 썩으려고 합니다.

약을 좀 주면 낫겠지만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그럴수 없기에...

할 수 없이 어머니랑 콩을 모두 따서 껍질을 까기로 했습니다.

 

저렇게 껍질을 모두 까서 냉동실에 넣어두면 1년여 정도는 먹을 수 있게 됩니다.

따로 개별 포장 하지 않아도 모두 엉겨붙어 얼어버리지 않고

손으로 톡톡 쳐내면 한 번 먹을 수 있을 만큼씩 덜어서 먹을 정도가 됩니다.

 

아마도 밥 지을 때 넣어 먹는 것이 가장 간편한 조리법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머니께서 검은콩처럼 콩장을 해 먹어도 괜찮다고 하십니다.

검은콩보다 강낭콩이 부드러워서 오히려 치아가 좋지 않은 분들께는 더 나을거라 하십니다.

또 떡 소로 이용하거나 떡에 같이 넣고 많이 해 먹기도 합니다.

 

원래 다 익은 것이 분홍빛을 띠는 것인데

더 썩기 전에 따내서 조금 덜 익은 녀석들도 많이 보입니다.

그래도 맛에는 별 차이가 없을 듯 싶네요.^^

 

다이어트를 결심하신 분들이라면

삶거나 볶아서 간식용으로 드셔도 좋을듯 합니다.

단백질 덩어리에 살도 안찌는 유용한 간식이지 않을까요??

 

문득 어릴 때 강낭콩 키우기를 했던 기억이 나네요.

강낭콩을 물에 적신 솜에 놓고 언제 싹이 나고 얼만큼 자라나

관찰했던 숙제였던것 같습니다.

먹지는 않고 관찰만 했었는데

어른이 되니 이제 콩도 맛나고 그럽니다.^^;;;

몸에 좋은 콩 많이 먹고 더운 여름 씩씩하게 견뎌야 겠습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