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2.12.04 07:00

 

 

 

 

 

 

 

댑싸리로 만든 빗자루 ^^

 

 

 

 

 

 

댑싸리입니다.^^

지난 가을 즈음의 사진입니다.

연두색이던 댑싸리가 붉은 빛으로 물들기 시작하고 있네요.^^

 

 

 

 

 


 


 

겨울이 되니 댑싸리도 다 시들어가네요.

이런 댑싸리는 그냥 두면 아무 쓸모가 없겠지만

잘 거둬들여서 비로 만들면 나름 유용하게 쓸 수 있습니다.^^

 

 

 

 

 


 


 

 

 

댑싸리의 꽃말은 겸허와 청초한 미인입니다.

뒷모습이 청초한 미인의 모습과 닮았나요? ^^;;;

 

 

 

 


 


 

 

끈으로 묶어주니 한 개의 빗자루가 되었네요.^^

 

 

 

 


 

 

  

댑싸리 빗자루가 네 개나 나왔네요.^^

이걸로 마당도 쓸고 복식이 집 앞도 쓸고 할 수 있겠네요.^^

예전에는 많이 봤는데 어느새인가 플라스틱 빗자루에게 밀려버린 댑싸리 빗자루...

그래도 시골에서는 아직까지 이렇게 잘 쓰고 있습니다.^^

올 겨울은 빗자루 사지 않아도 될것 같습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벽돌로 만든 집 ^^  (46) 2012.12.21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했어요.^^  (58) 2012.12.11
댑싸리로 만든 빗자루 ^^  (42) 2012.12.04
돌잡이 이벤트 당첨 ^^  (58) 2012.11.21
첫 눈이 왔어요 ^^  (88) 2012.11.19
작약꽃에 취한 날 ^^  (83) 2012.11.13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