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2.07.23 08:37








더덕, 콩, 들깨 자라는 모습 ^^




 

 



더덕입니다.^^

정확히 말해서 더덕잎이지요.^^;;;

지금 땅 밑에서 더덕이 열심히 자라고 있을 겁니다.^^

 

 


 



 

심어놓은지 2년쯤 되었네요.^^

요새 기억히 하도 가물거려서요.^^;;;

더덕도 오래 기다렸다 먹으면 좋겠지만 급할때는 인삼보다는 좀 빨리 캐기도 합니다.^^

 

 


 



 

요며칠 비가 와서 잎사귀에 물이 젖어 있네요.^^

싱그럽게 느껴집니다.^^

 

 


 



 

들깨입니다.^^

들깨는 기름을 짜서 먹기도 하고

들깨 자체로 요리에 첨가해서 먹기도 하지요.^^

들깨를 수확하기 전에 깻잎을 따서 장아찌로 만들어 놓으면 좋습니다.^^

들깻잎도 아주 좋은 먹거리가 되는 유용한 농작물이거든요.^^

 

 

 


 



 

열심히 농사를 짓고 계시는 부모님께 감사하는 마음이 절로 듭니다.^^

저렇게 줄 맞춰심는것도 일이지만 땅 속의 돌을 골라내고

고랑을 만들어서 정리하는 것도 아주 고된 노동이거든요.^^;;;

 

 

 


 



 

입니다.^^

아직 콩이 매달린 모습은 보이질 않네요.^^

처음에 작게 열린 콩주머니를 보면 아주 귀여운데 말이죠.^^

 

봄에 한동안 가물었다가 비가 좀 심하게 왔더니

이제는 땅 속에 물기가 많이 머금어져 있네요.^^

가을이 되어 수확할때까지 기상재해없이 지나갔으면 하고 바래봅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