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1. 3. 11. 07:00







만원으로 쇼핑하고 간식사고 잔돈남기기 ^^

 








 

 

학기초라 그런지 요즘에는 아이들 준비물이 거의 매일 있습니다.

제가 보기에도 몇 가지 물품들은 정말 새로 사주어야겠더라구요.^^

 

물론 1학년이 아니라서 새로 사야할 것들이 그리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아이들도 새학년이 되니 쓰고 얼마남지 않은

공책이나 스케치북 등은 새로 구입하고 싶어하더라구요.

 

오늘은 두 아이 모두 스케치북을 준비해야하는 날입니다.

앞으로 있을 미술시간을 대비해서 물감 등도 같이 챙겨가야하더라구요.

물감이나 크레파스는 쓰던것을 가져가고 몇 장 남지 않은 스케치북은

집에서 마저 그리고 새 스케치북을 사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문구점만 들릴 수 있나요...^^;;;

아이들과 맛난것도 좀 사와서 먹어야지요.^^

 

 

 





 

 

물건을 풀기 전에 비닐에 담겨있는 모습입니다.

어떻게 보면 검은 비닐도 시장이나 학교 근처 문구점에서나

구경이 가능한것 같습니다. 마트의 비닐봉투가 더 익숙해져버렸네요.

그 마저도 요즘은 안팔기도 하지만요.^^;;;


 




 

 

제가 애용하고 있는 김밥집 김밥입니다.

물가의 고공행진 속에서도 1,000원을 고수하고 계시는 존경스런 김밥집입니다.^^;;;

쇠고기 김밥은 얼마전까지 2,000원이었는데 솟아오른 고기값을 도저히 견딜 수

없어서 2,500원으로 가격을 인상하셨다고 합니다. 호주산이라고 하시는군요.^^

쇠고기 김밥을 사는 바람에 김밥값이 4,500원이 되었습니다.^^
채소 김밥은 세 줄을 사도 3,000원 밖에 안한답니다.

3,000원 들고 마트가서 김밥재료도 못 사거든요.^^

물론 집에서 정성스럽게 만드는 김밥과는 다르다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가끔 이렇게 아이들과 분식집에서 사 먹는 김밥도 아주 맛있습니다.^^

 

 





 


 

 

떡볶이입니다.

2,000원어치 입니다.^^

학교 앞이다 보니 컵에 담아서 300원어치도 팔고 500원어치도 팔고 그럽니다.

이름도 '먹자닷컴'입니다.^^

처음에 아이들이 먹자닷컴에서 말이야...하고 얘기할 때 무슨

맛집 사이트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학교 앞에서 젤로 유명한(?)

떡볶이 집이더라구요.^^

저도 아이들이 처음에 사달라고 할 때는

집에서 해 준다고 하고 집에서 해 주곤 했는데

아이들은 학교 앞에서 친구들과 같이 먹는 것을 더 좋아하는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아이들도 사주고 저도 맛을 봤는데 이것은 !!!

도저히 제가 흉내낼 수 없는 그런 떡볶이 맛이 나더라구요.^^

입에 착착 감기는게 ...뭐 조미료 맛이든 주인 아주머니의 내공이든

안먹을 수 없게 만드는 그런 맛이 나더라구요.^^

왜 아이들이 그 집에 진을 치고 있는지 알것 같았습니다.^^

저도 이 집의 단골이 될 것 같은 예감이 팍팍 듭니다.^^;;;

단 너무 자주 말고 일주일에 한 번 정도만요.^^;;;

 

 






 

문구점에서 구입한 스케치북입니다.

여자 아이들 기호에 맞는 공주 스케치북 한 권과

남자 아이들 기호에 맞는 파워레인져인가 하는 스케치북 한 권을 구입했습니다.

두께에 따라서 20매 짜리는 2,000원 10매 짜리는 1,000원을 받습니다.

물론 마트에 가면 더 많이 묶어 놓고 더 싸게 팔기는 하는데

저도 다녀보니 그렇고 아이들도 그렇고 마트말고 이렇게

학교 앞에서 한 권씩 구입하는 재미도 쏠쏠한것 같더라구요.^^

큰 아이는 검은색 도화지도 필요해서 샀는데 주인아주머니께서

그것은 걍 덤으로 주시더라구요.^^

문구점도 자주 이용하다보니 주인아주머니께서 가격도 깎아주시고

어떤것은 그냥도 주시고 그러더라구요.^^

대형 마트에서는 보기 힘든 정같은게 느껴집니다.

물론 마트에서는 할인쿠폰을 주기는 하지만요.^^;;;

 

이렇게 해서 만원으로

김밥 4,500원

떡볶이 2,000원

스케치북 2,000원 구입하고

1,500원 남겼습니다.^^

요즘 물가가 하도 비싸다 보니 전에는 천원으로 할 수 있는 것을

생각했는데 어느새 만원으로 할 수 있는 것을 떠올리게 되는군요.^^;;;

 

아이들과 가끔 시간날 때 이렇게 학교 앞에서 준비물도 구입하고

간식거리도 사면서 학교 생활 얘기도 자연스레 듣고 아이들 친구들과

얼굴도 익히고...여러 면으로 재밌고 유익한 것 같습니다.

어찌보면 아이들이 제 도움을 필요로 할 때가 가장 소중한 시기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옛날 생각 나요. 문구점 들렀다가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날소냐...떡볶이랑 만두랑 포장해서 집으로 가곤 했지요. 한국도 근데 물가 많이 올랐네요.

    2011.03.11 11: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못지나가죠...
      네..물가가 무서울정도예요...

      2011.03.14 09:43 신고 [ ADDR : EDIT/ DEL ]
  3. 만원의 행복이군요^^
    아.. 근데 사진에 떡볶이 완전 맛있어 보이는... 배고파요ㅠ

    2011.03.11 12: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ㅎㅎ
    요즘 만원짜리 한장 들고 나가면 진짜 불안하던데
    이렇게 알뜰하고 재미까지 겸비한 방법이...ㅎㅎ

    하긴 아이들은 친구들이랑 같이 모여서 사먹는것도 재미로 좋아하는데 못하게 할수도 없고
    사실 집에서 하는것보다 맛난곳이 많아요...크크..

    떡볶이 먹고 싶어요...ㅠ.ㅠ

    2011.03.11 12:27 [ ADDR : EDIT/ DEL : REPLY ]
    • 네...만원이면 참 큰돈이었는데...
      요즘 너무 힘들어 진듯 해요.....
      이상하게 집에서 보다 밖에서 먹으면 맛나죠..ㅋㅋ ^^

      2011.03.14 09:45 신고 [ ADDR : EDIT/ DEL ]
  5. 알뜰한 쇼핑하셨네요. 아빠손잡고 문방구가면 아이들이 으쓱한다던데.. 김밥과 떡볶기까지...
    요즘 물가에 어디 만원이 기를 펼수나 있나요?? 에혀...빨리 물가가 잡혀야할텐데... 주부들은 정말 한숨속에 산답니다 ^^:

    2011.03.11 12: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앗...아이들이 으쓱하는건 몰랐네요...^^
      김밥 떡볶이는 참 맛났었어요...
      만원이 큰돈이었는데....하며 한숨이 나오더라구요...

      2011.03.14 09:45 신고 [ ADDR : EDIT/ DEL ]
  6. 만원으로 알뜰한 쇼핑하시고.. 거기다 김밥 떡볶이까지...
    떡볶이 아무것도 안들어 가보이지만.. 예전에 많이 사먹던 그 떡볶이 같아 좋으네요... ^^

    2011.03.11 12: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만원으로 정말 쇼핑도 하시고 간식도 사시고 남기기까지 박수,,,,,,ㅋㅋㅋ

    2011.03.11 1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해피트리

    참 알뜰히도 쇼핑하셨습니다.
    그러고보니 만원의 가치가 정말 높아 보입니다...돈이란게 많이 있으면 좋겠지만...
    가치있게 쓰면 적은 돈도 크게 보이는 것 같습니다.
    저두 1000원하는 김밥을 자주 사먹지만
    그 가격에 한끼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게 너무 신기하답니다~ㅎㅎ

    2011.03.11 15:22 [ ADDR : EDIT/ DEL : REPLY ]
    • 고맙습니다...
      만원이 참 큰돈이었는데..요즘 세상이 조금 힘든듯도 해요...

      2011.03.14 09:47 신고 [ ADDR : EDIT/ DEL ]
  9. 그렇죠? 물가가 많이 올랐어요.
    김밥을 귀찮아서 사먹길 좋아했는데... 값이 많이 올라서 이젠 직접 만들어 먹어야겠어요.
    만인의 간식인 떡볶이... 어제도 집에서 해 먹었답니당~
    집에서 해 먹으면 아이들 좋아하는 걸 추가적으로 넣어 먹을 수 있어 그게 좋더라구요.

    알뜰히 쇼핑하고 입맛 다실 요기까지 충분히 챙겨 오셨네요^^

    2011.03.11 15:55 [ ADDR : EDIT/ DEL : REPLY ]
    • 네..맞아요...
      큰돈이었던 만원이..요즘 물가때문에....에효...
      집에서 해먹으면 너무 좋죠..^^
      가끔은 이렇게 밖에서 먹는것도 재미나더라구요..^^

      2011.03.14 09:47 신고 [ ADDR : EDIT/ DEL ]
  10. 정말 값어치 있게 잘 쓰셨네요. ^^

    말씀하신대로 조미료 맛이든 아주머니 내공이든, 분식집 떡볶이와 김밥에는 집에서와는 다른 끌리는 맛이 있어요.
    저도 가끔 사 먹는답니다. ㅎ

    2011.03.11 16: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고맙습니다.~~
      네..이상하게 분식집 음식이 너무 맛날때가 있어요..ㅋㅋ ^^

      2011.03.14 09:48 신고 [ ADDR : EDIT/ DEL ]
  11. 만원으로 많은 것을 할 수가 있군요.
    근데 왜 전 만원 들고 나가면 소주하고 안주사면 모자를까요? ㅎㅎㅎ

    2011.03.11 16: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떡복기 2천원워치가 정말로 양이 많은데요... 울 동네는 몇개 안주는데 말이죠..

    순대까지 있으면 정말 행복하겠어요,

    2011.03.11 18: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네..순수 떡으로만 만들어진....떡볶이라서 그런가봐요..ㅋㅋ
      아~~ 순대~~~

      2011.03.14 09:49 신고 [ ADDR : EDIT/ DEL ]
  13. 배고픈데 김밥하고 떡복이 보니까~ 꼬르륵 소리가 나네요~
    만원으로 푸짐하게 즐기셨네요^^

    2011.03.11 19: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복돌이님 멋진아빠네요~
    전 애들 어릴적 바쁘다는 이유로
    이렇게 못해준거 같아요..

    멋진 주말보내세요.

    2011.03.11 21: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이거야 말로 알뜰함의 시작입니다..
    요즘 만원으로 할 수 있는게 별루 없는것 같은데...^^
    잘만 잔머리 좀 굴리면 하루 세끼도 문제 없는것 같아요 ㅎㅎㅎ

    2011.03.11 22: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만원으로 정말 알차게 사용했네요^^
    떡볶이 너무 맛있어보여요ㅎㅎ

    2011.03.12 01: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오늘 점심은 학교앞으로 가야겠네요ㅎㅎ
    주말 잘보내세요 복돌이님 ^^

    2011.03.12 13: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김밥 한줄에 1500원하는데도 많아요..
    가끔 김밥사먹기도 하지만,,,그래도 반찬사서 집에서 해먹는게 제일 맛있더라구요 ^^
    주말 잘 보내세요..오늘 날씨 참 좋네요 ^^

    2011.03.12 1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우와~김밥 세 줄에 3000원이라니~~!!! 다른 곳은 한줄에 3000인데....
    떡볶이두 맛있어 보이구... 떡볶이랑 김밥을 좀 자비로 사셔서 택배로 좀 보내주실래여~~??

    2011.03.12 16: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요곳만 유달이 가격을 안올리시더라구요..^^
      ㅎㅎㅎ 자비로 택배로..ㅋㅋ 한번 해볼까요? ^^

      2011.03.14 09:52 신고 [ ADDR : EDIT/ DEL ]
  20. 1만원으로 저 정도라면.. 아직은 다행이라는 생각마저 드네요.ㅎㅎ
    1천원.. 이제 천원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마저 해 봅니다. 시내버스 한번?... 자동차 5km 주행...ㅜㅜ

    2011.03.13 01: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만원이 참 큰돈이었는데...요즘 물가가 조금 아니 많이 힘들어 졌어요...

      2011.03.14 09:52 신고 [ ADDR : EDIT/ DEL ]
  21. 정말 저렴하게 모든걸 해결하셨군요. 저정도면 저희집에서는 한끼로 충분할듯 한데 말이죠. 스케치북에 그리고 남기시기까지.... 복돌이님은 쇼핑의 달인? ㅎㅎ

    2011.03.15 0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어찌하다보니..^^
      요즘 물가가 너무 올라서..아쉬운점이 많아요..^^

      2011.03.17 10:0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