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0.12.14 07:30







맘 먹고  저지른 비싼 주방용기(2) 
- 맛있는 샤브요리 해먹었습니다.^^








 

 

처음(?) 비싼 주방용기를 사고서 끓여먹은 것이 라면...

이번에는 제대로 된 요리를 해 먹으리라 다짐하면서

마트에 가서 장을 봤습니다.^^

감기 기운으로 고생하시는 어머니와 함께 뜨끈한

국물요리를 해먹어야지 하는 맘으로 샤브샤브 재료들을 샀습니다.

샤브샤브는 국물요리지만 맵지 않고 여러가지 재료가 골고루

들어가서 아이들에게도 참 좋은 요리인것 같습니다.


 


 

 

홍합입니다.

국물에 홍합이 들어가면 별다른 조미료가 없어도 맛이

훨씬 개운해지고 깊어지는것 같아서 홍합을 준비했습니다.

그런데 다 익고 보니 알맹이가 매우 작더군요.

아버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겨울이 되면 홍합의 알맹이가

작아진다고...^^;;;

수입 홍합은 알맹이가 꽉 차서 먹을게 많지만...

그래도 국물내는데는 전혀 문제 없었습니다.

물론 알맹이도 모두 쏙쏙 발라먹었구요.^^




 


 

 

뿔소라와 바지락, 새우입니다.

손질하기 귀찮아서 모두 껍질이 손질되어 있는 것으로 샀습니다.

뿔소라와 바지락은 삶아져도 크기가 거의 비슷했는데

새우는 3분의 1로 줄어드는 아픔이 있었습니다.^^;;;

다음에는 새우를 좀더 큰 것으로 사야할 것 같습니다.^^




 


 

 

채소입니다.

샤브샤브에는 청경채와 배추가 제일 맛있는것 같아서

청경채와 배추를 넉넉히 구입하고 그 외 여러가지 채소들을

조금씩 샀습니다.

쑥갓과 치커리는 국물에 들어가면 왠지 해물의 잡내가

사라지는것 같아서 잊지 않고 넣었습니다.

그 외 팽이버섯,새송이버섯,어묵,쇠고기를 준비했는데

사진에는 없네요.^^

아마 준비하고 다듬고 하느라 잊은듯 합니다.^^;;;

 




 


 

 

먼저 멸치와 다시마를 넣고 국물을 만들었습니다.

샤브는 국물이 중요하니까요.^^

멸치는 국물내고 건져서 복식이에게 간식으로 주었습니다.^^




 


 

 

다시마와 멸치를 건져내고 홍합을 투하했습니다.

홍합은 다 익어서 입이 벌어져야 먹을 수 있으니까

참고 기다려야겠지요...^^


 



 

 

처음에는 조금씩 넣어서 건져먹는 샤브샤브 본연의 자세를 취하려

했으나 시장하신 몇몇 분의 성화로(?) 마구마구 투하했습니다.

이제 끓기만을 기다려야겠습니다.^^




 




 

 

급한맘에 고기와 청경채 집어서 대충 사진 한 장 찍고

나머지는 어찌 되었는가 기억이 안납니다.

뭐 나중에 칼국수까지 끓여먹고 난 뒤에

아 내가 사진을 안찍었구나...했을 뿐입니다.

집에서 자주 해먹었는데 이렇게 부모님과

식당이 아닌 집에서 같이 해 먹은건 처음인것 같습니다.

집에서 휴대용 가스레인지와 냄비등 모두 챙겨가서

해 먹었더니 나름 재미있었습니다.

멀지 않은 곳에 캠핑간 기분이었습니다.^^

앞으로 부모님과 샤브샤브 자주 해 먹어야겠습니다.^^

 


 



 

 

보너스~~

문어숙회입니다.

어머니 많이 드시고 감기 이겨내시라고 사갔습니다.

생각보다 많이 비쌉니다...^^

그래도 초장에 고추냉이 풀고 휘리릭 비벼 문어숙회 한 점 먹으니

입안이 절로 행복해집니다.^^

 

우리 식구가 감기로 모두 고생했는데

이제는 어머니께서 감기에 걸리셨네요.

맛난 음식 자주 해 드리고 얼른 괜찮아지시길 바래야겠습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