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1.03.14 08:45








무상급식으로 살림도 나아지고 토요일에 밥도 주고 ^^












 

 


새학기가 시작되고서 제가 살고 있는 이 곳 충북은

초,중,특수학교 학생들의 무상급식이 전면시행되었습니다.^^

충북뉴스에서 보도하기를 전국에서 가장 먼저

실시되었다고 하니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됩니다.^^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청이 서로 합심하여 부담을 하여 실시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물론 하루에 330원하는 우유급식은 아직까지 학부모의  부담이긴 하지만

우유도 저소득층 등에는 지원을 해주는 걸로 알고 있고

또 그 정도의 부담은 괜찮다고 생각이 듭니다.

 

저는 초등학교에 아이 둘이 다니고 있어서 작년기준으로 본다면

급식비가 한 달에 8만원 조금 넘게 나갔던 걸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물론 어디가서 아이 둘에게 매일 점심을 사 먹인다면

이걸로는 부족하다는 것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우유값과 합하면 다달이 10만원에 가까운 돈이 나가서 부담이 조금 되기도 했습니다.

요즘 10만원의 값어치가 점점 떨어져가고는 있지만

1년이면 방학을 빼고도 90만원에 가까운 돈이 나가니까

그 점을 생각한다면 나름 큰 돈이 되겠지요...^^

 

그런데 이렇게 무상급식이 실시가 되고나니 부담이 많이 줄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 좋은점은 무상급식이 실시되면서

학교가는 토요일에도 밥을 주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무상급식을 하기 전에는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만

밥을 주고 토요일에는 집에 와서 밥을 먹었거든요.^^

물론 무상급식 전에도  토요일에 우유는  주었습니다.

전에 다니던 학교에서는 토요일에 우유도 안주긴 했습니다만...

아마 학교마다 방침이 틀릴 것이므로 뭐가 좋다 나쁘다는 말 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안주는것 보다는 주는것이...좋겠지요??^^

 

이제 토요일이 되어도 직장에 다니느라 아이들

점심 챙겨주기 어려웠던 부모님들의 걱정이 줄어들 것 같습니다.

집에 챙겨주실 분이 계셔도 아이들이

학교에서 밥 먹고 오면 많이 편한것도 사실이구요.^^;;;

제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에서는 입학식, 방학식같이

일찍 끝나는 날에도 꼭 급식을 먹여서 집에 보내더라구요.^^

아마도 부모님들을 생각해주시는 맘이 커서 그런거겠죠??

국민들의 세금이 이렇게 좋은 곳에 쓰여서 한 없이 기쁜 일인입니다.

요즘 치솟는 물가에 여러가지 스캔들(응??)에 참 마음이

찜찜했는데 모처럼 즐거운 소식을 전해주게 되어서 기쁘게 생각합니다.

부디 전국적으로 무상급식이 전면적으로

실시되었으면 하고 ...주제넘지만 ^^ 바래봅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