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2013.01.29 09:12


238/365 - This Weather Pisses Me Off
238/365 - This Weather Pisses Me Off by Helga Weber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무적의 삼형제





기념사진을 찍을 때 우리는 '하나 둘 셋'을 셉니다. 달리기를 할 때나 수영장에 뛰어들 때에도 셋을 셉니다. 출발선에서 셋까지 세고 나면 주저없이 시작합니다.


 


'하나 둘 셋'은 마법의 주문입니다. 셋까지 세면 해내지 못할 일이 없습니다. 어떤 일인가 벌어집니다. 글을 쓸 때, 단어를 한 개, 두 개, 세 개까지 쓰면 셋째 단어가 네번째 단어를 불러오고, 셋째 문장이 넷째 문장을 불러옵니다.


 


세 번째 붓놀림이 네 번째 붓놀림을 끌어들이고, 음표를 세 개 쓰면 나머지 음표가 줄줄이 딸려 옵니다.


 


이렇게 우리는 셋까지만 해내면 됩니다. 그 이상은 미리 고민할 필요가 없습니다. 나머지는 모두 이 셋의 친구들이기 때문입니다. 위대한 작품들 즉 책이나 교향곡, 명화가 이런 식으로 세상에 나왔습니다.


 


'하나 둘 셋' 삼형제가 시작하여 그 위대함을 완성에 이르게 한 것입니다. 이 삼형제는 세상을 끌어들이는 마중물입니다. 물론 누구나 셋까지 셀 수 있는건 아닙니다.


 


적어도 숨쉬기는 가능해야 합니다. 숨을 못 쉬는 사람이라면 애석하지만 셋까지 셀 수 없고, 뭔가에 도전할 수도 없겠군요. 그 나머지 분들은 모두 가능합니다.


 




발췌 : 앞서가는소수/IT,기획,전략,조직관리,역량,리더쉽,CMM,PM,CRM,CIO - 시삽메일

출처 : 행복한 인생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우리 안에 있다.  (12) 2013.02.05
신뢰의 끈이 끊어진다면!  (22) 2013.02.01
무적의 삼형제  (12) 2013.01.29
선의에서 우러난 배려의 대가  (16) 2013.01.28
서비스의 기본  (22) 2013.01.16
자투리 시간  (16) 2013.01.10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