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2.02.02 07:00







복식이와 찜보의 사랑의 결실 ^^ 
-.강아지









"앗 !!! 이거슨...!!

 복식이와 아자씨가 걸어오는 발자국 소리!!"

 

 


 


 

"아자씨 왔어??""

"먹을거는? 응응??"

 

 



 


 

"뭐라고??

 울 아빠가 왔다구?"

"그럼 나가봐야지~~"

 

 


 


 

"어디~~?"

"근데 왜 이제오삼??"

"내가 아빠를 얼마나 보고싶어했는데...힝~~~"

 

 


 


 

"맘이 상했으니까 조금 새초롬하게 있어보구~"

 

 


 


 

복식이와 찜보 사이에서 예쁜 강아지가 태어났어요.^^

이제 한달이 조금 넘어가나봐요.^^

그 동안은 강아지가 걸음마를 떼지 못해서 찜보 집 안에만 있었거든요.^^

일부러 다가가서 사진 찍고 그러면 찜보가

불안할까봐  보고싶은 맘 꾹 참고 있었네요.^^
이제는 강아지가 스스로 왔다갔다 하더라구요.^^

 

 
 

 

 



정말 예쁘죠? ^^

그런데 찜보가 강아지를 한마리만 낳았더라구요.^^;;;

보통 개들은  3마리 이상은 낳는것 같던데요.^^

찜보는 한마리만 낳아서 신기하더라구요.^^

다른 형제들 없이 혼자서만 잘 먹어서인지 강아지가 많이 통통해요.^^

 

참,찜보 이름이 풍순이래요.^^

풍산개의 피가 초큼 흐르는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풍순이였는데 매일 찜보라고 불렀으니...^^;;;

이제는 예쁜 이름 풍순이로 불러보려구요.^^

복식이 산책데리고 나와서 일부러 풍순이네 와봤어요.^^

서로 반가워하는것 같긴 한데 좀 서먹해하기도 하더라구요.^^

아마도 복식이가 저번에 다른 여친 데리고 온걸 풍순이가 알아버린것 같아요.--;;;

 

풍순이와 강아지 ^^

이 추운 겨울 둘이서 잘 이겨냈으면 좋겠구요.^^

어린 강아지가 건강하게 잘 자랐으면 좋겠네요.^^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비밀댓글입니다

    2012.02.02 15:16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더라구요.^^
      한마리라서 더 잘 키울것도 같네요.^^
      여러마리면 풍순이가 좀 힘들것도 같구요.^^
      날씨가 얼른 풀렸으면 좋겠어요.^^
      다음주에 아이들 개학도 하는데 말이죠.^^;;;

      2012.02.02 21:41 신고 [ ADDR : EDIT/ DEL ]
  3. ㅎㅎ오랫만에뵙다보니 복식이 2세가 태어난지도 몰랐네요!!ㅎㅎ

    참 귀엽습니다 풍순이 ㅋㅋ

    2012.02.02 15: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나중에야 알았어요.^^;;;
      이렇게 추운 겨울 그래도 같이 있어서
      덜 춥겠지요? ^^

      2012.02.02 21:40 신고 [ ADDR : EDIT/ DEL ]
  4. 넘 귀여우내요..
    추운겨울 잘 이겨내고 예쁘게 자랐으면 합니다^^

    2012.02.02 15: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두요.^^
      이렇게 한파가 지속되니 저 강아지들이
      더욱 생각나네요.^^;;;

      고맙습니다.^^

      2012.02.02 21:39 신고 [ ADDR : EDIT/ DEL ]
  5. 너무 잘 보구 갑니다..^^
    날이 풀리지 않고 계속 춥네요..ㅜㅜ
    이럴 때 일수록 감기 조심하시구~
    오늘 하루도 좋은 하루 되세요..^^

    2012.02.02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늘 최고로 추운듯 싶었어요.^^
      무심코 장갑도 없이 나갔다가 손이
      어떻게 되는 줄 알았어요.^^;;;

      고맙습니다.^^

      2012.02.02 21:39 신고 [ ADDR : EDIT/ DEL ]
  6. 정말 평온하고 정겨운 모습이네요.
    어렸을 때 외가집을 보는 듯한 느낌도 물씬 나고요. ^^

    2012.02.02 16: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한편의 카툰을 보는듯합니다.
    정말 귀엽네요 ^^

    2012.02.02 17: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맘때 강아지들이 가장 귀엽더라구요.^^
      무럭무럭 잘 커주면 좋겠어요.^^

      고맙습니다.^^

      2012.02.02 21:38 신고 [ ADDR : EDIT/ DEL ]
  8. ㅋㅋㅋㅋㅋ 완전 귀여워요!!! 찜보~~~~제 스탈이예요!!! ^^
    행복한 하루 되세요~
    by. 토실이

    2012.02.02 17: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세 마리 모두 귀엽지만요.^^
      그래도 찜보 아기강아지가 젤로 귀엽더라구요.^^

      고맙습니다.^^

      2012.02.02 21:37 신고 [ ADDR : EDIT/ DEL ]
  9. 강아지가 너무나 귀엽네요^^! 말랑말랑 푹신푹신할 것 같습니다. 사랑많이받겠어요^^

    2012.02.02 17:47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한 번 만져보고 싶었지만요.^^
      찜보가 걱정할까봐 그냥 두었어요.^^
      포근할것같은 느낌이에요.^^

      2012.02.02 21:37 신고 [ ADDR : EDIT/ DEL ]
  10. 아~ 귀여운 풍순이 왼발이 줄에 걸려서 ~~
    따뜻한 저녁시간 되세요^^

    2012.02.02 17: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엄마따라 다닌다고 그러더라구요.^^
      저도 귀여워서 자꾸 생각나요.^^

      2012.02.02 21:36 신고 [ ADDR : EDIT/ DEL ]
  11. 아고 정말 귀엽네요^^ 말씀하신대로 혼자만 있어서 그런지 토실토실 하고요^^
    저희 집안 새끼가 두마리였는데 확실히 힘이 센 강아지가 많이 먹고 그렇지 못한 강아지는 잘 못먹어서 살이 안찌더라고요. 그래서 한 마리를 안고 나와서, 약한 강아지 먹게 해주고 그랬어요^^

    2012.02.02 18: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아요.^^
      저도 전에 개를 키워봤는데요.^^
      여러 마리 낳아보면 한,두달 후에 덩치가 확연히
      차이나더라구요.^^
      그러다가 좀 지나서 아무거나 먹게되면 또 비슷해지구요.^^
      고맙습니다.^^

      2012.02.02 21:36 신고 [ ADDR : EDIT/ DEL ]
  12. ^^ 아유~ 참 귀엽네요. 이런게 강아지 키우는 재미중의 하나인가봅니다.

    2012.02.02 19: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살이 쪄서 찜보가 어울립니다...ㅎㅎ
    풍산개랑 짬이로군요.^^

    2012.02.02 2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그런가요? ^^
      주인분 말씀으로는 걍 풍산개라고 하시는데요.^^
      제가 풍산개의 특성을 정확히 몰라서요.^^;;;

      2012.02.02 21:34 신고 [ ADDR : EDIT/ DEL ]
  14. 참 귀엽네요ㅋ
    잘보고갑니다^^

    2012.02.02 2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사랑의 결실이 맺어졌군요

    2012.02.02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복식이가 아빠가 되었군요.
    강아지가 너무 귀엽네요. ^^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2.02.02 22:09 [ ADDR : EDIT/ DEL : REPLY ]
  17. 결실이 꽤나 컸는데요...ㅎㅎ
    한달정도에 저만큼이면 ㅎㅎ
    추위에도 이제 잘 버티려나요 ? 요즘에 너무 추워서...

    2012.02.02 23: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많이 컸지요? ^^
      어미개랑 둘이서 꼭 붙어서 이 겨울 나는거지요.^^;;;
      고맙습니다.^^

      2012.02.06 19:50 신고 [ ADDR : EDIT/ DEL ]
  18. 으아니이이이이잇!!!! 이런 경사가!!!! ㅋㅋㅋ 복식이가 아빠가 되었군요!!! ㅠㅠ 조강지처 버리고 바람난 것 같더니..!!
    저렇게 포동포동 이쁜 아기도 얻었으니 복식이 요놈 ㅠㅠㅠㅠ 얼른 철들어야한다!!!!
    꺄 풍순이 너무너무 귀여워요 ㅠㅠㅠㅠㅠ 으윽

    2012.02.02 23: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봐도봐도 귀엽더라구요.^^
      복식이는 때릴수도 없고...걱정이예요.^^;;;
      풍순이는 아직 엄마개의 느낌은 없어요.^^;;;

      2012.02.06 19:50 신고 [ ADDR : EDIT/ DEL ]
  19. 늦은밤에 잠깐 들렷다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2012.02.03 01: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복식이가 드뎌 아빠가 됐군요.
    혼자서 젖을 먹으니 쑥쑥 크나봅니다.
    한달만에 저렇게나 크다니 ^^

    2012.02.03 0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엥??한마리요????

    음...그런데..포동포동..너무 귀여운데요....ㅎㅎㅎ

    2012.02.03 1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