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0.03.24 07:30




 

냉이 된장국

 

어머니께서 캐주신 소중한 달래와 냉이를 넣고 된장국 한소끔 끓였다...ㅋㅋ

시골된장으로 맛을 낸 된장국은 특별히 다른 양념을 넣지 않아도 맛있고

냉이, 달래에서 나오는 향은 음식 못하는 사람도 일류요리사로

만들어주는 특별한 힘을 지닌것 같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두부 한 모 같이 넣어서 끓인 된장국 하나에

밑반찬 몇가지면 입맛이 절로 나는 것 같다.

아이들도 할머니가 캐주신 거라며 냉이, 달래를 잘 먹어서 더 좋았다.

냉이100g
1820 / 식품/슈퍼마켓
상세보기관련상품보기










 

 

파전

 

 

주말 주천장에 가셔서 쪽파와 새우를 사오신 어머님^^

손주가 세상에서 젤로 좋아하는 요리는 꽃게요리와 새우요리임을 알고 계신지라...^^;;

꽃게 요리는 얼마전에 해먹었고 이번에는 새우튀김 해주신다며 장보러 가신길에

며느리 좋아하는 파김치도 해주실 요량으로 사오신 쪽파...

시골 장터인데도 쪽파 한단에 5천원 이었다니 요즘 채소 물가가 많이 비싸긴 한 모양이다.

며느리, 손주만 챙기면 아버님 서운하실까 아버님 좋아하시는 파전도 요러코럼 해주셨다^^

황사가 지나간 자리라 날도 꿉꿉했는데 파전 한 장 먹으니

목안에 낀 황사먼지가 모두 씻겨내려간 느낌이다.

아이들은 파는 거의 생략한 파전(?)을 맛나게 먹고 행복한 오후를 보냈다.



쪽파(300g)
1900 / 식품/슈퍼마켓
상세보기관련상품보기
[사옹원] 해물파전 반죽 360g
4500 / 식품/슈퍼마켓
상세보기관련상품보기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냉이 정말 너무 너무 좋아요^^;; 봄은 냉이때문에 더더사랑받는 계절이지요^^

    2010.03.24 12:06 [ ADDR : EDIT/ DEL : REPLY ]
  2. 역시 봄에는 냉이나 달래가 최고죠. 맛난 음식 잘보았어요.

    2010.03.24 13:14 [ ADDR : EDIT/ DEL : REPLY ]
  3. ★역시 일품맛의 비결은 할머니께서 직접 캐주신 냉이와 달래군요^^

    2010.03.24 14:44 [ ADDR : EDIT/ DEL : REPLY ]
  4. 오오~ 이제 냉이를 이용한 각종 음식들이 올라오기 시작하는군요~~
    제철 냉이와 된장찌게의 만남~~ 캬~~ 무었이 더 필요 하겠습니까~~^^

    2010.03.24 14: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봄향기 이지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맛나 보여요

    2010.03.24 2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봄이로구나...... 얼쑤.,. 냉이 된장국 너무 먹고 싶네요

    2010.03.24 22: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요리에 'ㅇ'자도 소질이 없는 저로써는..부럽기만 합니다..ㅜㅜ

    2010.03.25 00: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냉이 된장국은 향기만 맡아도 맛이 기가 막힌데.. 된장국 먹고싶어요..

    2010.03.25 11: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몸에 좋은 것들이군요^^
    인스턴트만 먹고 사는 제게는 그저 부러운 음식들입니다.

    2010.04.21 21:50 [ ADDR : EDIT/ DEL : REPLY ]
    • ^^ 에구....저도 사실 주중에는 거의 인스턴트만..ㅋㅋ ^^

      ** 아참 세바스찬님 제가 님 블로그에 댓글 달려하면
      차단 IP라고 하면서 댓글을 달수 없네요...ㅠㅠ

      2010.05.20 09:3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