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2.03.12 07:00







봄이 왔지만 포기할 수 없는 군고구마^^


 




봄이라고 낮에는 따뜻하지만 그래도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합니다.^^

아직 이렇다하게 해가 쨍쨍한 날씨도 별로 못본것 같아요.^^;;;

이런 날에는 군고구마와 군감자가 절로 생각납니다.^^

 

 



 


 

고구마와 감자를 씻어서 호일에 한개씩 싸줍니다.^^

숯불 화력이 좋아서 안그러면 너무 타더라구요.^^

이제 잠자코 기다리면 됩니다.^^

 

 



 


 

장갑을 꼈는데도 손이 뜨겁습니다.^^;;;

조금 식혔다가 꺼내봅니다.

고구마가 잘 익었네요.^^

 

 



 


 

너무 타지도 않고 덜 익지도 않았어요.^^

이제 먹으면 맛있겠지요? ^^

 

 

 



 



요건 군감자입니다.^^

군고구마도 달달하니 맛있지만

군감자의 고소하고 자꾸 끌리는 맛도 포기할 수 없지요.^^

 

 

햇살 따뜻한 봄이 오기전에 마지막(?) 군고구마와 군감자를 실컷 먹어봅니다.^^

조만간 밭에 감자를 심을 예정입니다.^^

햇감자 나오는 여름이 기다려집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