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1.01.25 07:30







생애 첫 가족회의를 시작하겠습니다.  ^^









 

 

올해로 아이들이 11살, 9살이 되었습니다.

이젠 자신의 의견도 잘 말하고 글로도 잘 표현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하고 싶은 것, 바라는 것도 많아졌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거창하지만 가족회의를 시작해볼까 합니다. ^^

 

회의를 이끄는 사람은 아빠, 서기는 엄마,아이들은 자신들의 공책에 각자 내용을 적어봅니다.

우선 새해도 시작되었으니 바라는 것을 말해볼까요.??

 

엄마는 아이들이 가끔 버릇이 없다고 생각이 됩니다.

특히  집에서 같이 생활하는 시간이 많은 엄마에게 가~~끔 버릇없이

말대꾸를 해서 많이 서운한가 봅니다. 그래서 엄마는 아이들의 예절교육을 원합니다.^^

 

큰 아이는 컴퓨터하는 횟수를 늘려주길 바랍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일주일에 두 번의 횟수에서 세 번으로 늘려주길 바랍니다.

컴퓨터를 많이 하면 즐겁고 재밌다는 장점과

눈이 나빠지고 자칫하면 게임중독에 걸릴 수 있는 단점을 발표하고

그래도 일주일에 세 번으로 해주길 원한다고 말합니다.^^;;;

 

작은 아이는 겨울방학이 가기전에 여행을 가고 싶다고 말합니다.

사실 주말마다 할머니 댁을 가니까 뭐 항상 집에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어딘가 좀 멀~리 가고 싶은가 봅니다.

방학때마다 계획을 잡아서 여행을 가곤 했는데 올 겨울방학은

엄마의 이유있는 도전(??)으로 여행을 가지 못했거든요.^^

이제 엄마의 도전도 잘 끝나고 했으니 본격적으로 여행을 가자는 거지요.^^

물론 가장 중요한 아빠의 스케쥴이 어찌될지 모르지만 그래도 주말을 이용한

잠깐의 여행쯤은 괜찮을 거라 생각이 됩니다.^^

 

아빠는 시간이 허락한다면 뱅기를 타고 해외로 가고 싶은데 지금은 좀 힘들것 같습니다.^^

아빠가 원하는 것은 엄마,큰아이,작은아이가 원하는 것을 들어주는 것이었습니다.

음...역시 아빠는 좀 다르군요.^^;;;

 

왜 그것을 원하는지 이유와 그것을 하면 좋은점, 나쁜점 발표도 성황리(?)에 끝났습니다.

이제 결과가 남았군요.^^

 

엄마는 버릇없는 행동과 말에 따라서 아이들에게 삼진아웃제도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물론 엄마의 주관적 견해가 많이 반영될 것이므로(^^;;;) 엄마도 나름 객관적으로 하기로 다짐했습니다.

 

큰아이의 컴퓨터 늘려주기 횟수는 방학동안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개학하면 학교 수업자체만으로 시간이 많이 소요되므로 세 번은

좀 무리가 될것이라 생각했습니다.^^

아이들도 흔쾌히 동의했습니다.

 

작은아이의 여행가기는 당장 이번주말로 결정되었습니다.

겨울바다도 보고 맛있는 점심도 먹을 수 있는 강릉으로

여행을 잠깐 다녀오기로 결정했습니다.^^

여행 계획은 목요일까지 제출하기로 했구요.^^

 

이제 주말마다 가족회의를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가족이니까 말 안해도 다 알겠지만 그래도 가끔은 표현해주어야 한다고도 생각이 되거든요.^^

아이들이 처음에는 막 웃고 쑥스러워하는듯 하더니 막상 회의가 시작되자

회의 안했으면 어쩔뻔 했을까 싶을 정도로 말도 잘하고 즐거워했습니다.

아이들이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이 성장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오! 저도 한번 해봐야겠슴다. 아! 진정 굿아이디어입니다^^

    2011.01.25 1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대단 하십니다~ ^^ 좋은가정만들기의 첫 시작은 가족회의 같습니다.
    가까울수록 더 알려고 해야하고, 알아야 하니까용~ ^^
    멋진가족의 모습입니다~~
    행복한 가족여행계획 세우시길 바랍니다용~~ ^^

    2011.01.25 12: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ㅎㅎㅎ
    읽는 내내 제 얼굴에 미소가 흐믓하게 그려 졌습니다
    너무나도 화목하고..귀여운 아이들이 보기가 좋아서..
    제가 다 기쁘네요
    멋진 아빠..복돌이님~~
    주일에 여행 잘하시구요
    언젠가 워싱턴에 오신다면..제가 가이드할것을
    약속 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1.01.25 12:31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익후~~ 부끄럽습니다...^^
      너무 고맙습니다.~
      뱅기타고 아이들과 워싱턴가게되면 반드시 캐롤님 찾아 뵙겠습니다..ㅎㅎ ^^

      2011.01.26 10:57 신고 [ ADDR : EDIT/ DEL ]
  5. 올해부터 저희도 가족회의를 하기로 해서 매주 월요일에 한답니다. 그런데 사정이 생겨서 1번을 빼먹었답니다. ㅜㅜ
    그래도 아이들의 의견을 들을 수 있어 좋더라구요

    2011.01.25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옷...핑구야 날자님께서도 하고 계시는군요..^^
      ㅎㅎ 사정이 생기면 빼먹을수도 있죠...
      말씀하신대로 아이들의 생각을 알수 있어서 좋더라구요..^^

      2011.01.26 10:58 신고 [ ADDR : EDIT/ DEL ]
  6. 앞으로 계속 화목한 가정으로 꾸려가시기 바랍니다^^;

    2011.01.25 12:59 [ ADDR : EDIT/ DEL : REPLY ]
  7. 콤퓨터게임을 좋아하면 참 난제가 됩니다
    새벽에 일어나 몰래 하기도 하더군요 ^^

    2011.01.25 13: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앗..새벽에일어나서..음...
      컴퓨터가 문제긴 하네요...그래도 필요한것이라...^^
      고맙습니다.~

      2011.01.26 10:59 신고 [ ADDR : EDIT/ DEL ]
  8. 우와~ 너무 부러워요^^ 혹시 오른쪽에 큰아들이 쓴일기에여?? 글씨 너무 이쁘게 잘쓰는데요~~ 그리고 작은아들도 일기내용이 저보다 괜찮은데여?? 예전에 제가 일기썼던거랑은 너무 다르네요 ㅠㅠ

    행복한 가정꾸리시는거 너무 보기좋습니다^^

    점심시간이네요 점심 맛나게 드세요

    2011.01.25 13: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큰딸아이가 오른쪽 글씨구요..작은아들녀석이 왼쪽글이예요..^^
      보라돌이님도 늘 행복하세요~~

      2011.01.26 10:59 신고 [ ADDR : EDIT/ DEL ]
  9. 저희 아이들도 이제 좀 크면, 저희도 해야겠어요.ㅋ

    2011.01.25 14: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ㅎㅎㅎ현진 보다 한살이 작군요 그러고 보니 현진이도이제 12살이 되었군요^
    행복한 가정 늘 건강하시고욤^

    2011.01.25 17: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가족회의라~ 분위기가 너무 행복해 보이네요...
    우리자랄때 가족회의하면 아버지의 일방적 통보였는데~
    요즘 아버지들은 참 아이들에게 친근한듯..

    2011.01.25 18: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너무 고맙습니다...
      글쵸 우리네들 자랄때랑은 요즘은 완전히 틀리죠..ㅎㅎ

      2011.01.26 11:01 신고 [ ADDR : EDIT/ DEL ]
  12. 참.. 단란한 가정입니다.
    작은 아이 희망처럼.. 곧 여행다녀오시게 되기를..
    그래서 포스팅 좀 해주세요.
    이상 여행블로그 중독자 제이슨이었습니다. ^^

    2011.01.25 21:38 [ ADDR : EDIT/ DEL : REPLY ]
    • 너무고맙습니다..
      일단 계획서가 미작정중이라서..ㅎㅎ
      여행다녀오면 반드시 제이슨님 위해서 올리겠습니다...^^

      2011.01.26 11:01 신고 [ ADDR : EDIT/ DEL ]
  13. 부럽네요..^^헤헤...
    리뷰쟁이도 나중에 결혼하면..이웃블로거님들이 해봤던 것들중에
    좋았던것들 꼭해야지..하고 리스트적어두고있었는데..
    꼭 아이가 크면 저도 .. 가족회의도해야겠네요

    2011.01.25 22: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참 좋군요.
    가족회의도 자주 하다보면 발표력도 나아진다고 합니다.
    서로의 고충도 알게되고 이해하고 배려하게 된다죠?
    강릉으로의 여행 정말 잘 결정하셨어요
    즐거운 추억여행이 되길 바랍니다.
    참 부러운 가족입니다.

    2011.01.25 23: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앗..발표력까정...
      전 단지 아이들 생각과 고민을 알고 싶어서...^^
      여행 잘다녀오겠습니다..^^(아직 미계획이지만..ㅋㅋ)

      고맙습니다.~

      2011.01.26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15. 와우..! 가족회의를 하시는군요..!
    정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생각도 나눌 수 있고..말이지요 ^^

    2011.01.26 02: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아주 합리적인 가족회의였네요. 네가족이니 회의가 필요할듯도 하네요.

    2011.01.26 02: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아무래도 사람이 넷이다 보니 모두 서로의 생각을 공유할 필요가 있겠더라구요..^^

      고맙습니다.~

      2011.01.26 11:03 신고 [ ADDR : EDIT/ DEL ]
  17. 너무나도 흐믓한 회의였네요.^^
    구성원간에 의견을 함께 공유하는 것..정말 멋집니다.
    저도 따라해봐야겠네요. 복돌이님 최고~~

    2011.01.26 08: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헉..가족회의?
    훔야...
    저희집은 한번도 없는
    지금 하자고하면 다들 뭥미? 이럴텐데 ㅎㅎㅎ

    2011.01.26 09: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이겄이 나의 생각이다" 강한데요. 강조할 부분도 알고 있구요. ㅡ>"이겄이" ^^

    2011.01.26 09:51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그걸 보셨네요...
      네...강한 의지력이 보이죠..ㅎㅎ ^^
      고맙습니다.~

      2011.01.26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20. 아이들과 뜻깊은 시간을 가지셨네요
    서로에 대한 마음을 알수 있는 좋은 자리 같아요
    아이들이 벌써 이런회의도 할만큼 큰건보면
    대견하시겠어요 ㅋㅋ

    2011.01.26 1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고맙습니다.~~
      네...언제 인석들이 이렇게 자랐는지...뒤돌아 보면 다르더라구요..ㅎㅎ

      2011.01.27 09:44 신고 [ ADDR : EDIT/ DEL ]
  21. 언제봐도 단란한 가정인 것 같아 보기만 해도 마음이 훈훈해집니다^_^

    2011.01.26 16: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