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1.12.16 07:00







생활의 발견 ?!^^




 


요게 무언가요? ^^

먼지떼는 테이프 셋트라고 해야할까요? ^^

옷이나 이불등에 붙은 먼지를 제거할때 쓰는 테이프와 그 지지대(?)쯤 되는 겁니다.^^

 

테이프 안에 손을 넣고 굴리면 손등이 아프고 불편해집니다.

그럴때 테이프를 빨간통에 끼워서 쓰면 잘 굴러가고 손도 아프지 않게 해주는 거지요.

 

 


 


 

15년 정도 쓴 물건인데 누가(?) 굉장히 소중하게 여기는 물건이죠.^^

그 당시에는 시장에서 천원주고 두 개를 구입했었나본데

한 개는 작년인가 완전히 부러져서 못쓰게 되었고 지금 한 개가 남은 상태입니다.

 

마트에 가면 돌돌이라고 불리는 먼지테이프를 팔더라구요.

하얀색으로 왠지 좋아보이는 제품이었는데요. 
그걸 사준다고 해도 좋아하지 않고 저것만 쓰더라구요.

 

먼지테이프를 애용하기때문에 그 돌돌이로는 택도 없다면서...^^;;;

포장용 테이프를 한 번에 10개 정도씩 구입해서 빨간통에 끼워서 쓰더라구요.

제가 생각해도 경제적으로 더 나은것도 같구요.^^

 

 
 

 


 

그런데 그만 저 빨간 녀석이 중심을 잃고 저렇게 부러져 버렸네요.^^;;;

부위가 부위인지라 테이프를 붙여도 소용이 없고

강력 순간접착제를 붙여봤지만 다시 똑~~! 부러져 버리더라구요.

오래 쓰던 물건이라 애착이 가는지 버리지 못하고 꽃병에 꽂아두었더라구요.^^;;;

이럴땐 제가 맥가이버가 되어서 고쳐주어야겠지요? ^^

 

 


 


 

집에 망가진 모** 볼펜이 있습니다.

속을 빼내고 (안빼고 써도 되겠지만요.^^)

최대한 빨간통과 사이즈를 맞춰서 제작해줍니다.^^

만들기 전에 볼펜 머리부분을 빨간통 꼭지에 끼워봤더니 신기하게 맞더라구요.

작을 줄 알았는데 오히려 쏙 들어가서 잘 빠지지도 않고 견고하게 생겼더라구요.

볼펜의 몸에 쫀득하고 질긴 절연테이프를 칭칭 감아줍니다.

몸에 맞을때까~~지요.^^

 

 



 


 

짜잔~~~!

완성된 모습입니다.

당연 시운전(?)도 해봤습니다.

아주 잘 됩니다.

전에 쓰던것은 막 굴리다가 한 번씩 빠져서 다시 끼우느라 귀찮았다는데

이번것은 오히려 꼭 맞아서 한 번 끼워놓으면 잘 빠지지 않는다네요.^^

 

 


 



모양은 좀 그렇지만요...^^;;;

쓸 때 불편함이 없으면 된거겠지요? ^^

다시 그 시장에 가서 저런 빨간통을 팔면 열개라도 사주고 싶은데

요즘엔 안나오는것 같더라구요.^^

혹시 재래시장에 가서 발견하게 되면 꼭 사주려구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