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0.05.06 07:30

 

 

작년 가을에 수확해서 손으로 일일이 골라낸 쥐눈이콩입니다.

 

보통 서리태라고도 불리는데 정확한 명칭은 서목태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성질이 따뜻하고 달고 독이 없어서 몸에 아주 좋고

특히 신장병에 좋다고 하네요. 소갈증에도 좋다니 자주 먹으면 좋을 듯해요.

요즘 물가가 워낙 비싸기도 하지만 국내산 쥐눈이콩을 구하기도 그리 쉽지는 않은듯 해요.

거기에다가 집에서 손수 기른 콩이라면 뭐~~^^;;

저 바가지가 시골에서 쓰는 바가지라 생각보다 좀 큽니다.^^;;

 




 

 

 

쥐눈이콩을 깨끗이 씻어줍니다.

혹시 몰라서 망에 걸러서 씻어보았는데 워낙 손질을 꼼꼼하게 해 두었더니

먼지나 흙은 안나오네요. ^^





 

 

 

여름에 옥수수 찔 때 많이 사용하는 커다란 솥에 콩을 삶았습니다.^^

삶고 양념하고 조리고 하려면 사실 귀찮기도 하고

아이가 콩장을 수저로 떠서 먹을 만큼 좋아해서 좀 많이 했습니다. ^^;;
참 콩이 익으면서 물이 끓어서 넘치기도 하니까 물이 막 끓을 때 뚜껑을

좀 열어두어야 합니다.

 

 

 

 

콩이 다 익을때까지 푹 삶아줍니다.

콩물이 진한 보라색으로 나오네요.

더러운게 아니고 콩에서 나오는 천연 색깔입니다.^^

콩의 삶기 정도는 취향에 따라 달리하시는게 좋을 듯해요.

연세드신 어르신들은 좀 푹 삶아서 드시는게 좋고

너무 무른걸 싫어하시는 분들은 콩이 익을 정도로만 삶으면 될 듯해요.

양념하고 조리고 하면 더 익기 때문이지요. ^^





 

 

 

간장으로 간을 맞추긴했지만 간장으로만 간을 하면 좀 텁텁한 것 같아서

꽃소금으로 간을 같이 맞추었습니다.

소금이 많은 것 같지만 콩의 양이 워낙 많다보니 짜지 않더라구요. ^^





 

 

 

쌀엿을 넣어줍니다.

집에 있는 물엿도 좋고 올리고당도 좋고 다 좋을 듯해요.

물엿만 너무 넣으면 자칫 딱딱해질 수 있어서

설탕도 같이 넣었습니다.

콩장은 좀 달콤해야 맛난것 같아요.

마지막에 식용유를 조금 넣어주었더니 윤기가 나고 고소한 맛이 더 나는것 같습니다.





 


 

국물이 없어질 때까지 조려내고 식힌 콩장을 그릇에 담았습니다.

rock 그리고 rock  용기 1.6리터 짜리 반찬통 두 그릇정도 분량이 나왔습니다.

아이가 맛있다고 잘 먹어요.

콩 싫어하는 아이들은 잘 안먹기는 하지만

저희집은 모두 잘 먹어줘서 고맙네요.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