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2.06.14 07:00








시골이라 재미있는 하루 ^^




 

 



달래꽃입니다.^^

파와 비슷하게 생긴 그 달래 맞습니다.^^;;;

봄철에 간장에 송송 썰어넣어 밥도 비벼먹고 된장에도 넣어먹는 달래입니다.^^

 

 

 


 



 

그냥 두었더니 이렇게 예쁜 꽃을 피웠네요.^^

꽃대 길이가 아이들 허리춤 정도까지 옵니다.^^

이렇게 예쁜 꽃을 피우는데 그 동안 봄나물이라고 먹어버렸던것이 괜히 미안해집니다.^^;;;

 

 

 


 



 

패랭이꽃입니다.^^

꽃 잎 한 송이가 손가락 한마디크기 정도로 작습니다.^^

 

 

 


 



 

짙은 보라색의 패랭이꽃도 보입니다.^^

 

 

 


 



 

금계국입니다.^^

요즘에 많이 피는 꽃이지요.^^

처음에는 코스모스가 벌써 피었나?...

했는데 자세히보니 금계국이네요.^^;;;

벌도 열심히 꿀따느라 바쁩니다.^^

옆에 아직 꽃망울들이 많이 있는데 지금쯤은 다 피었을것 같네요.^^

 

 

 


 



 

매실입니다.^^

요즘 마트에도 매실을 많이 팔더라구요.

익기 전에는 살구와 비슷해서 구분이 잘 안되기도 합니다.^^

 

 

 


 



 

오디입니다.^^

얼마전에 덜 익은 오디가 많았는데

이제는 너무 잘 익어서 바닥으로 후두둑 떨어지는 것들이 생기더라구요.^^

 

 

 


 




한움큼따서 입안으로 호로록~~넣습니다.^^

달콤함이 가득 퍼지네요.^^

 


시골사는 재미가 느껴지는 하루입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앵두풍년 ^^  (56) 2012.06.26
추억은 방울방울 ^^  (67) 2012.06.19
시골이라 재미있는 하루 ^^  (58) 2012.06.14
감자꽃과 감자 ^^  (50) 2012.06.12
모인 사람보다 경품이 더 많은 시골 축제 ^^  (58) 2012.06.11
나를 무릎 꿇게 만드는 고추꽃 ^^  (42) 2012.06.07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