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1.10.14 07:00







이것은 무슨 라면일까요?













요즘 하얀국물 라면이 유행인가 봅니다.

며칠전 마트에 갔더니 닭육수로 맛을 낸 라면과

하얀 국물 짬뽕 라면이 라면 진열대의 중앙에 자리해 있더라구요.^^

 

 

닭육수 라면은 얼마전에 먹어보고 시식기를 올리기도 했지만

하얀 짬뽕 라면은 아직 먹어본적이 없이 입소문만 들었던지라

한 번 도전해(?)보려고 사왔습니다.^^

닭육수 라면도 한 봉지 구입했습니다.^^

맛이 괜찮았으니 다시 구입한거겠죠? ^^

 

 

닭육수 라면은 처음에 계란 흰자를 넣고 먹었더니 뭔가 아쉬운 맛이 나서

그 다음에 먹을때는 계란을 넣지 않고 먹었더니 맛이 훨씬 개운하고 좋았습니다.

이젠 계란 넣지 않고 먹습니다.^^;;;

 

 

하얀 짬뽕 라면은 입소문은 괜찮더라구요.^^

해물을 좋아하시는 분들께서 해물맛이 많이 나고

칼칼해서 좋다고 하시더라구요.^^

 

 

저는...음...면은 참 좋았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오동통 한마리 몰고가는 그 라면과 면발이 흡사하더라구요.

닭육수 라면은 면이 좀 흐물거리는 느낌이었던것에 반해서

하얀 짬뽕 라면은 면이 탱글탱글하고 쫄깃한것이 면만 먹어도 맛있더군요.^^

그런데 이상하게 국물에 밥은 먹고 싶지 않더라구요.^^;;;

원래 라면은 면발을 먹고 나서 건더기 스프의 잔재들이

좀 남아있을때 찬 밥 반공기쯤 말아줘야 ~~하는데 말이죠.^^

 

 

국물이 좀 많이 담백한 느낌이었다고 할까요?^^

국물에 기름기도 있고 해서 담백할거라고 생각은 못했는데

뭔가 간을 첨부하지 않은 사골국물같은 느낌이었습니다.^^

그래서 집에 있던 깍두기를 꺼내서 먹으니 잘 어울리더라구요.

좋게 말하면 입맛을 착착 당기게 하는 마성의 조미료 맛이 안나서 좋았고

다르게 말하면 라면 본연의 자꾸 먹고 싶게하는 국물맛이 아니어서 실망스러웠다고 할까요?

 

 

라면 갖고 너무 심오하게 생각한걸까요? ^^

요즘 나름대로 유행하고 있는 라면들이라

지극히 제 개인적인 입맛을 기준으로 해서 느낌을 적어봤네요.^^

라면 연구원도,요리사도 절대 미각을 지닌 장금이의 후손도 아니니까^^;;;

오해하지 마시고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입맛은 제각각이니까 다른 분들의 입맛도 존중합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