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1.10.05 07:00







이것이 바로 자연이 주는 식단 ^^





영월 황토밭에서 수확한 감자와 고구마로 식사를 대체해보려 합니다.^^

우선 쪄야겠죠?

고구마와 감자를 깨끗이 씻어줍니다.

오늘은 감자도 껍질째 쪄보려구요.^^

껍질을 까는게 귀찮기도 하지만 이렇게

껍질째 쪄서 소금 살짝 찍어 먹어도 맛이 아주 좋거든요.^^

 

 

 

 

 

 


 

고구마에 김이 모락모락 올라오고 있습니다.^^

처음에 감자와 고구마를 한 곳에 찌려고

했는데 뚜껑이 꼭 닫히지 않아서...^^;;;

어느 세월에 쪄질지 모르겠더라구요.^^

감자와 고구마를 분리해서 찌고 있습니다.^^

 

 



 


 

고구마가 맛있게 쪄졌습니다.^^

고구마 껍질이 좀 많이 벗겨져서 정신 없어 보이는데요.^^;;;

햇고구마라서 그럽니다.^^

밭에서 캐낸지 이틀 정도 지난 고구마인데 이렇게 금방 캐낸

고구마를 찌면 껍질이 홀~랑 벗겨진다고 어머니께서 말씀해 주시더라구요.^^

 

 


 
 


 

옥수수도 맛나 보이나요? ^^

 

 


 


 

여름에 수확한 옥수수는 한 번 쪄서 냉동실에 두었다가

이렇게 생각날때마다 다시 꺼내서 쪄 먹으면 맛이 거의 똑같아요.^^

냉동했다고 질겨지거나 하지 않더라구요.^^

좀 더 추울때 먹는 옥수수도 별미이지요.^^

옆에 감자도 보이네요.^^

 

 



 


 

감자도 맛있게 쪄졌습니다.^^

감자는 올 여름에 수확한걸로 냉장고 채소

넣는 곳에 검은 비닐로 싸서 넣어두었습니다.^^

아직까지는 괜찮네요.^^

내년 봄쯤되면 냉장고에 넣어둔 감자에서도 싹이 나옵니다.^^

싹 나와서 먹기 번거러워지기전에 언능 많이많이 먹어줘야겠어요.^^

 

 



 



분이 살포시 올라온 감자에 소금 살짝 찍어 먹어도 맛있고

뜨거운 감자에 버터 살짝 얹어서 사르르 녹여 먹어도 맛있어요.^^

물론 그냥 먹어도 맛있지요.^^

 

날씨가 쌀쌀해져서 따끈한 것이 생각나더라구요.^^

뜨거운 감자,고구마,옥수수 호~호~ 불면서 먹었더니

몸도 마음도 따뜻해지는 하루가 될것 같습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