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2012.12.10 09:10

 

Marsa Alam resort
Marsa Alam resort by Andrea Costa Photography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이름이 정말 운명을 만들까

 

 

 

 

1958년, 뉴욕에 사는 로버트 레인이라는 사람이 아들을 얻었습니다. 이 사람은 아기에게 '위너'(승자)라는 이름을 붙여주었습니다. 3년 후에 또 다른 아들이 태어나자 이번에는 '루저'(패자)라고 지었습니다. 이름이 과연 운명에 영향을 미치는지 직접 실험이라도 해보고 싶었던 걸가요. 만약 이름이 지닌 뜻에 큰 영향력이 있다면 이 두 아들의 삶은 이미 결정된 것이나 마찬가지였습니다.

 

실제로 그것을 증명이라도 하듯 이 중 한 명은 장학금을 받고 대학에 간 후 졸업해서 뉴욕시 경찰이 되었고 다른 한 명은 범죄자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에는 매우 주목할 만한 부분이 있습니다. 이름의 뜻과는 반대로 이들이 살았기 때문입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뉴욕 경찰이 된 아들은 루저였고 또 다른 아들 위너는 절도와 주거침입, 가정폭력으로 서른 번도 넘게 체포되었습니다. 심지어 경찰 동료들은 루저라는 이름이 어울리지 않는다며 '루'라는 이름을 새로 붙여주기도 했습니다.

 

 

경제학자 스티븐 레빗은 자신의 책 <괴짜경제학>에서 부자들과 빈자들의 이름에 어떤 특징이 있는지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과연 부유한 자들과 가난한 자들의 이름에는 각각 자주 나타나는 단어들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레빗이 좀 더 연구해보니, 이름이 운명을 결정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도 발견하게 됩니다. 부자들은 이름을 지을 때 이미 부자인 사람들의 이름들을 참고하여 이름을 짓고, 빈자들은 그 반대로 이름을 지었던 것입니다. 또한 부자가 되려는 소망에 빈자들이 부자들 이름을 따르게 되면 기존의 부자들은 새로운 부자의 이름을 찾아 나섰습니다. 즉 이름에 어떤 유행이 존재하는 것이었지 이름 자체가 운명을 이끈 것은 아니었던 것입니다.

 

 

그렇다면 유전자의 영향력은 어떨까요? 어떤 일란성 쌍둥이 형제는 알코올 중독자 밑에서 자랐습니다. 아버지는 감옥에도 여러 번 들락거렸습니다. 형제가 컸을 때, 하나는 아버지 같은 사람이 되어  알코올 문제를 겪었고 역시나 범죄를 저질러 감옥에 들어갔습니다. 반면 다른 형제는 변호사로 성공하여 재산도 상당히 모았습니다. 누군가 이 두 사람에게 이런 질문을 던졌습니다. "현재의 당신이 된 이유를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요?" 서로 상반된 삶을 꾸려온 두 사람의 대답은 놀랍게도 같았습니다. "아버지를 보고 배웠습니다." 다만 배운 것을 적용하는 방법에 큰 차이가 있었을 뿐입니다. 그리고 생각건대 이름이나 유전자보다는 인성이 훨씬 중요해 보입니다.

 

 

우리 사회도 전통적으로 이름에 큰 의미를 부여해 왔습니다. 이름이 운명에 큰 작용을 한다고 믿는 사람도 제법 많을 듯합니다. 이름으로 사주풀이를 할 정도니까요. 평생 수도 없이 불리게 될 이름이 무의미하다고는 할 수 없겠지요. 하지만 이름에 담김 의미를 따지느라 그것보다 훨씬 중요한 인성을 도외시한다면, 그것이야말로 무의미한 짓이 아닐까 합니다.

 

 

 

 

 

발췌 : 앞서가는소수/IT,기획,전략,조직관리,역량,리더쉽,CMM,PM,CRM,CIO - 시삽메일

글: 김승일 (khansaid77@gmail.com)

출처 : 행복한 인생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돈으로 할 수 있는 것.  (16) 2012.12.20
변화의 버저 상자  (20) 2012.12.12
이름이 정말 운명을 만들까  (14) 2012.12.10
고객은 찾아오는게 아니라 선택하는 것이다.  (12) 2012.12.07
작은 돌멩이 하나  (14) 2012.12.03
의욕 있는 학생  (18) 2012.11.29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