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2.08.01 07:00






이야기가 있는 꽃 능소화 



 


 


능소화입니다.^^

능소화는 이야기가 있는 꽃입니다.^^

그럼 능소화의 전설 두 가지중 한 가지를 먼저 해볼게요.^^

 

옛날에 궁궐에 소화라는 어여쁜 궁녀가 살았는데
임금의 눈에 띄어 하룻밤 사이 빈의 자리에 앉게 되었지만

어찌된 일인지 임금은 그 이후로 빈의 처소에 한번도 찾아 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 이후로 시름시름 앓다가 죽고 말았는데요.

 ‘담장가에 묻혀 내일이라도 오실 임금님을 기다리겠노라’

고 유언을 남겼다고 합니다.

그 이후로 담장에 이 꽃이 피었는데 조금이라도 더 멀리 밖을 보려고 높게,

발자국 소리를 들으려고 꽃잎을 넓게 벌렸다고 합니다.

 

또한 능소화는 꽃잎이 시들지 않고 그저 툭 ~~하고 떨어지는데요.

그래서 인지 꽃말이 그리움,명예,자존심 이라고 합니다.

 

 

 

 




 

능소화는 금등화(金藤花)라고도 합니다.

옛날에는 양반집 마당에만 심을 수 있었다는 이야기가 있어, 양반꽃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요.
상민이 이 꽃을 심으면 잡아다가 곤장을 쳤다고도 합니다.--;;;

 


능소화의 또 다른 전설 입니다.^^

전설에 의하면 땅을 기어가는 가련한 꽃이었던 능소화가 소나무에게

‘나도 먼 곳을 볼 수 있게 해주세요’

라고 부탁하자 능소화의 아름다움에 반한 소나무가 

허락하여 나무나 담을 붙잡고 자라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렇듯 이야기가 있는 꽃 능소화는요.

꽃가루를 현미경으로 보면 갈고리와 같은 것이 있기 때문에 어린아이들 눈에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안과 질환으로 이어지기도 하니까 어린이와 노약자가 있는 집은 화단에 심지 말라고도 하더라구요.^^

그래도 꽃이 워낙 아름다워서 많이 심으시더라구요.^^

요즘 한창인 능소화 꽃 구경하시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색깔별로 다른 백합꽃 꽃말 ^^  (60) 2012.08.03
젊음의 꽃 글라디올러스  (40) 2012.08.02
이야기가 있는 꽃 능소화  (56) 2012.08.01
채송화 꽃잔치 ^^  (53) 2012.07.31
텃밭 참외가 익어가고 있어요. ^^  (60) 2012.07.30
뱀이 싫어하는 메리골드 ^^  (68) 2012.07.27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