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3.10.23 07:00

 





인삼 줍기 ^^




 

 

 

황토방 바로 아래 밭, 인삼을 팠습니다.

저희것은 아니구요.

이웃분 인삼밭입니다.^^

 

 

 

 

 

 

 

 

인삼밭이 많이 큰 경우에는 인부들이 버스로 오셔서 일을 하고 가십니다.

주로 아주머니들이시지요.^^

몇 년을 공들여 키우고 수확하니 보람도 클 것 같습니다.

 

 

 

 

 

 

 

 

아주머니들께서 인삼을 모두 캐고 가셔도

그 자리에 작은 인삼들이 꽤 남아 있습니다.

그럴 경우에 동네 분들이 남은 인삼을 이삭줍기처럼 가져가십니다.^^

 

물론 인삼밭 주인께서 시간 되시면 가져가시라고 말씀을 하셔야지요.^^

시골에서는 밭 작물을 거둬들이고 나서 

상품화하지 못하는 것들을 이렇게 나눠서 드십니다.

 

그게 시골 인심이고 살아가는 방법인가봐요.

이삭줍기(?) 한 인삼을 잘 씻어서 장독대에서 말립니다.

요즘처럼 날씨 변화가 심할때에 달여서 먹으면 좋을것 같습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데...지금 뭐하는겨?  (51) 2013.11.26
콩 고르기 - 벌레는 덤 라바?^^;;;  (68) 2013.11.11
인삼 줍기 ^^  (34) 2013.10.23
배고픈 길고양이  (30) 2013.10.17
가을 무  (38) 2013.09.30
코스모스  (48) 2013.09.27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