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0.09.29 07:30







재료가 좋으면 요리사가 아니어도 맛있어요.^^
-. 송이버섯 호박볶음






 

 

어머니 텃밭에서 막 따온 호박입니다.

 

단호박은 아닌데 모양은 단호박과 비슷하고

안은 애호박 맛이 나는 호박입니다. 걍 둥근 애호박이라고 할게요.^^

썰어 놓으니 생각보다 양이 많습니다.

호박과 양파를 깨끗이 씻어 썰어놓습니다.





 


 

 

송이버섯입니다.

 

어머니, 아버지 드시라고 안가져 간다고

말씀드려도 애들 반찬해주라시며 한사코 주십니다.

비도 많이 오고 아버지께서 부지런히 산을 다녀오셔서

올해는 송이버섯이 좀 있더라구요.^^

 





 

 

송이버섯 밑둥은 칼로 다듬어주고

나머지부분은 흐르는 물에 손으로 살살 씻어주었습니다.^^

너무 세게 씻으면 똑~ 부러집니다.^^;;;


 



 

 

송이버섯을 손으로 잘게 찢어줍니다.

칼로 자르셔도 되는데 손으로 쪽쪽 찢어놓으면

결이 살아있어서 왠지 더 맛있게 느껴지거든요.^^




 


 

 

어머니께서 볶음 요리에 쓰라고 주신 들기름입니다.

 

호박과 양파등에서 물이 나오기때문에 딱 세 수저 넣었습니다.^^

버섯 향을 살리려고 보통 호박볶음에 많이 넣는 새우젓은 넣지 않았습니다.

들기름 세 수저와 맛소금 조금 넣었네요.




 


 

 

이제 불에 달달 볶아 주시기만 하면 됩니다.

불을 끄면 그 열기에 또 익기때문에 저는 많이 볶지 않았습니다.

호박이 무른것이 좋으신분들은 더 볶아주심 되겠지요.??^^

기호에 따라서 마늘을 찧어넣으셔도 좋구요. 송이버섯향을 즐기고

싶으시면 마늘도 과감히 생략하셔도 괜찮을 듯 싶네요.^^




 


 

 

벌써 끝났네요.

걍 먹어도 맛있고 고추장 조금 넣고 밥에 비벼 먹어도 고소하고 맛납니다.

버섯향이 가득한 송이버섯호박볶음이었습니다.

요리에 소질이 없어도 재료가 좋으니 맛난 반찬이 뚝딱 완성되었네요.^^

연휴의 늪에서 빠져나오게 해줄 송이버섯 향이 가득합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