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2010.06.02 08:00


Tell me, what's the matter? by jankie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정치 후보의 공약

 

 

선거가 한창일 때였다. 어느 화창한 주말, 한 네거리에서 어떤 후보가 사람들을 모아놓고 연설하고 있었다. 그 후보는 자기 아버지와 할아버지가 유명 정치인이기 때문에 자신이 당선자로서 가장 적합하다고 외치고 있었다. 정치 가문 출신이므로 일찍부터 자질을 연마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다음 네거리에서는 또 다른 후보가 한창 연설에 열을 올리고 있었다. 그 역시 자기 가문이 오랫동안 정치계에 몸담아왔기 때문에 유능한 공직자로서 훈련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 다음 네거리에서는 색다른 연설을 하는 후보가 있었다.

 

"지금까지 저희 집안에서는 정계에 나선 사람이 하나도 없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 지역 주민들을 훌륭하게 섬길 수 있다고 믿습니다. 왜냐하면 어디에 있었느냐보다는 어디로 가고 있는냐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발췌: 앞서가는소수/IT,기획,전략,조직관리,역량,리더쉽,CMM,PM,CRM,CIO - 시삽메일
참고도서: 부의 법칙(캐서린 폰더, 국일미디어)

부의 법칙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캐서린 폰더 (국일미디어, 2003년)
상세보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욕망의 전차에 올라타라  (20) 2010.06.18
모든 성공에는 준비가 필요하다.  (26) 2010.06.14
정치 후보의 공약  (12) 2010.06.02
행복을 얻는 방법  (18) 2010.05.24
반복의 틀에서 벗어나기  (18) 2010.05.21
눈앞의 승리에 연연하지 마라  (16) 2010.05.18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