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2011.07.16 08:00
Three-Sixties
Three-Sixties by ZeRo`SKiLL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주는 대로 받는다.




 
태국에서 한 미국인 병사가 인력거를 타고 부대에서 인근 도시로 가고 있었다. 도시 입구에 이르렀을 때 그들은 길가 선술집 앞을 지나치게 되었는데, 그곳에는 인력거 운전사의 친구들이 술에 취한 채 잡담을 나누고 있었다. 그들은 이 인력거 운전사를 보자 태국어로 소리쳤다.



 

"어이! 그 더러운 개를 태우고 어디로 가는 거야?"



 

그런 다음 그들은 그 미군 병사를 손가락질하며 웃어댔다. 한 순간, 인력거 운전사는 몹시 긴장했다. 그 병사는 덩치가 매우 컸으며, 누군가를 '더러운 개'라고 부르는 것은 곧 즉각적인 싸움을 의미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병사는 아무 반응 없이 주위를 둘러보면서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뿐이었다. 태국어를 전혀 알아듣지 못하는 게 분명했다. 그러자 인력거 운전사는 멍청한 미국 병사를 골려먹을 셈으로 큰 소리로 되받아쳤다.


 

 

"그래, 난 이 지저분한 개를 데리고 메콩 강으로 가는 중이다! 이 냄새나는 잡종 개를 강에 집어던져 목욕 좀 시키려고 그런다!"


 

 

인력거 운전사와 그의 친구들이 박장대소를 하며 웃는 동안 그 병사는 전혀 동요하지 않고 앉아 있었다. 마침내 목적지에 도착해 운전사가 차비를 요구하며 손을 내밀자 미군 병사는 아무 말 없이 걸어가기 시작했다. 인력거 운전사는 황급히 그를 따라가며 서툴지만 분명한 영어로 소리쳤다.


 

 

"헤이! 군인 양반! 달러를 내셔야지!"

 



덩치 큰 미군 병사는 평온하게 운전사를 뒤돌아보더니, 유창한 태국어로 말했다.




 

"아저씨, 개가 돈 가지고 다니는 거 봤어요?"

 






발췌: 앞서가는소수/IT,기획,전략,조직관리,역량,리더쉽,CMM,PM,CRM,CIO - 시삽메일
참고도서: 술취한 코끼리 길들이기(아잔 브라흐마, 이레)
술취한코끼리길들이기
카테고리 시/에세이 > 나라별 에세이 > 기타국가에세이
지은이 아잔 브라흐마 (이레, 2008년)
상세보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혜로운 변론  (35) 2011.07.26
마음을 끌어내는 질문  (19) 2011.07.17
주는 대로 받는다.  (27) 2011.07.16
실패보다 무서운 것  (24) 2011.07.09
사용해도 없어지지 않는 재산을 쌓아라  (26) 2011.06.18
호수의 여행자  (26) 2011.06.15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