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1. 3. 10. 07:00








주천면에서 제천시로 이사온 맛집
- 대천해물칼국수








 

 

대천해물칼국수집입니다.

 

전에 주천에 있던 칼국수집으로 부모님과

비오는 날이나 농한기에 자주 찾아가던 곳입니다.

칼국수면이 옛날 집에서 하는것처럼 부드럽고

녹두부침개가 아주 맛있었던 집이었습니다.

얼마전부터 가게를 하지 않으시더니 이렇게 제천에 가게를 새로 열었습니다.^^

의림지를 지나 세명대쪽으로 조금만 올라오다 보면 바로 길가에 커다란 간판이 있어서 찾기도 쉽습니다.

 



 

 

 

간판이 큼지막한 것이 왠지 양도 푸짐할것 같습니다.

주인장께서 손이 좀 크실것같다는 느낌이 팍팍 들지요??^^

그 동안 주천에서 많이 가 봐서 양이 푸짐하다는 것도,

맛이 좋다는 것도 알고 있기때문에 망설임없이 들어갔습니다.





 

 

 

칼국수가 1인분에 5천원입니다.

말이 5천원이지 여성분들은 아마 두 분이서 드셔도 될 정도의 양을 주십니다.

어른 네 명이 4인분 시키면 배가 남산만큼 불러올지도 모릅니다.^^;;;

그래도 간혹 위~대하신 분들에게는 양이 딱 알맞을지도 모르지만요.^^;;;

그래서 저희는 부모님 모시고 가면 어른 넷이서

칼국수 3인분에 부침개 한개 이렇게 4인분을 시킨답니다.

네명이서 3인분 시키면 좀 그렇잖아요.^^;;;

그런데 이날은 걍 아무 생각없이 4인분을 시키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녹두부침개가 맛있었던 집이었는데 녹두는 도저히 저 가격에

국산 녹두로 할 수 없기에 과감히 접으시고 새롭게 부추부침개로 변경하셨다고 합니다.

양심적으로 장사 하시는 것 같아서 그 점도 좋아보입니다.^^

같이 주천에 사시던 분이라 어머님께 가게 개업식 한다고 연락을 해 주셔서

방문하게 되었지만 연락이 없었더라도 한 번 찾아가면 계속 가고 싶게 만드는 가게라고 생각합니다.^^

 




 

 

 

얼마전에 이사떡도 받았는데

이렇게 개업떡도 받으니 왠 횡재인가 싶네요.^^

안그래도 칼국수 먹으려면 배를 비워둬야 하는데 이렇게 떡까지 주시니...

어떻게 뱃 속을 안배해야 할지 난감스럽네요.^^;;;

저도 개업식 축하선물로 휴지 등을 준비해 가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되는 순간입니다.^^





 

 

참으로 평범해 보이는 김치입니다.

근데 맛있습니다.^^

좀 매콤하다 싶기는 한데 칼국수에 담궈서 같이 먹으면

맛이 환상적으로 됩니다.^^

요즘 채소값도 비싼데 김치를 많이도 주셨습니다.^^

덜어 먹을 수 있어서 더 달라고 눈치 안봐도 되고

깨끗하게 덜어먹으면 음식쓰레기도 줄일 수 있고...좋네요.^^





 

 

 

드뎌 칼구수가 나왔습니다.

4인분입니다.

이미 한 그릇씩 뜨고 찍은 사진인데도 커다란 그릇에 국수가 꽉 들어차있습니다.

면이 부드러워서 부모님께서 유난히 좋아하십니다.

저는 우동처럼 두껍고 쫄깃한 칼국수도 좋아하는데

아무래도 어르신들은 좀 부드러운 면을 선호하시는것 같습니다.

다시마와 해물로 국물을 만드셔서 맛이 깊고 입에 착착 감깁니다.

전에 어떤 의사샘께서 국물을 많이 먹으면 소금을 많이 섭취하게

되고 살도 더 많이 찌니까 건더기만 먹으라고 말씀하셨는데 이 집에서는 그게 잘 안됩니다.

국물을 한 번 들이키면 원샷으로다가...되버리거든요.^^;;;

칼국수의 국물은 도저히 포기할 수 없는 그런 존재인것 같습니다.





 

 

 

해물은 바지락과 홍합 그리고 작은 새우가 들어가 있습니다.

해물이 무쟈게 푸짐하고 그런집은 아닙니다만

그래도 먹을만큼은 충분히 들어있습니다.^^

그리고 바지락 크기가 제법 괜찮아서 발라 먹기도 좋습니다.

어떤집은 바지락이 갯수는 많은데 너무 작아서 발라먹다가 손이 저린곳도 있거든요.^^;;;





 

 

 

요것은 주인장께서 특별히 하사(??)해주신 부추전입니다.

말이 부추전이지 안에 해물이 그득했습니다.^^

떡에 칼국수에 부침개까지...

아무래도 제 배는 이미 먼 곳으로 떠난것 같습니다.

개업식날 누리는 특별한 호사겠지요.^^

특별히 개업식이 아니더라도 칼국수만으로도 양은 충분하니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너무 죄송스럽게도 칼국수가 남았네요.^^

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는 마법의 칼국수때문입니다.^^;;;

그릇이 엄청나게 크니 가시게 되면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고 가셔야 될 듯 합니다.

참고로 2인분은 먹어본적이 없어서 그 그릇은 크기를 모릅니다.^^;;;

항상 부모님과 같이 가다보니 기본적으로 3인분부터 시작했거든요.

요점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배 부른데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젓가락을 들어주신 분께 경의를 표합니다.^^;;;

어머님께서는 1차로 가신거고 동네분들과 2차로 한,두번 더 방문하실 예정이시랍니다.^^

저희 집과 가까운 곳에서 가게를 하시니 저도 몇 번 더 방문할 듯 합니다.

주천에서 먹을 때와 마찬가지로 가격도, 맛도, 양도 그대로 유지하시니

아마 이 곳 제천에서도 단골손님들이 많이 생길것 같습니다.

늘 번창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제천시 의암동 | 대천 해물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가격도 이쁘고 맛도 좋아 보이는데요....
    요즘 처럼 날시가 추울때는 칼국수 국물이랑...부추전에 막걸리 한잔 하면...
    세상 부러울것이 없어 보입니다.

    2011.03.10 13: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 ~~ 미칠거 같네요.
    오늘 새벽6시까지 술먹고 아직도 취해있는데 시원한 해물 칼국수 먹으면 완전 좋을거 같아요.
    아아 ㅠ.ㅠ

    2011.03.10 14: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국수 그릇이 정말 장난이 아니네요~~~ 대단합니다!!!!

    2011.03.10 14: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해물칼국수는 딴 것 보담두... 국물의 시원칼칼한 맛이 젤이죠.
    면은... 정말 그리도 부드럽다면 땡기는데요?
    저같이 면요릴 즐기지 않는 사람도 부담없이 먹을 수 있을 듯 싶어서 말예요.
    울 꼬맹이가 갔다면 난리 났겠어요, 특히 작은앤 김치 얹어서 먹는 걸 좋아하는데...

    가끔 해물칼국수 먹으러 가긴 한데...
    면발의 차이가 제각각여서 아직 입맛에 맞는 집을 못 찾았거든요.
    부침개도 넘 맛났겠다... 녹두전.. 정말 맛있었을텐데.. 접을만도 하겠어요~~~

    2011.03.10 14:57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면요리를 좋아하지는 않은 편인데....
      이곳은 아이들 먹기에도 괜찮은 정도였어요..^^
      녹두전 못하시는것은 정말 아쉬웠어요..^^

      2011.03.14 09:32 신고 [ ADDR : EDIT/ DEL ]
  6. 시원한 칼국수 잘 먹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를 조내세요~

    2011.03.10 15: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가격이 너무 착하고 양도 무쟈게 많은것 같아요...
    울 동네 칼국수집은 부요리로 왕만두를 대부분 하던데 저긴 부추전이네용..
    부추전도 너무 맛나 보입니다..

    2011.03.10 17: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제천에 언제 가게 될지 모르지만..
    기억해두고 있겠습니다. ^^
    그나저나.. 저녁에 칼국수 한 그릇 너무 당기네요~ ㅎㅎ

    2011.03.10 17:34 [ ADDR : EDIT/ DEL : REPLY ]
  9. 오~~대천이군요!! 학생때 엠티로 자주 놀러갔던 곳인데 맛집이 있었네요^^
    사진으로는 이미 여름같아요 ㅎㅎㅎ

    2011.03.10 17:39 [ ADDR : EDIT/ DEL : REPLY ]
  10. ㅠ.ㅠ 배고파 돌아가시겠습니다~ 지금은 나갈수도 없는 입장인데...
    이 시간에 염장샷을 또 보게 되는군요..

    2011.03.10 18: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해물칼국수는 비오거나 눈올때 막걸리와 먹으면 제격인데,..
    오늘 날씨도 꾸물꾸물 한데,. 딱인듯 싶네요~~

    2011.03.10 18: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제목이 오타인것 같아요.
    대천에 유명한 칼국수집이 있는 줄 몰랐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1.03.10 1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래물칼국수도
    부추전도 진짜 맛있어 보여요.

    1인분에 5천냥..
    가격도 착합니다.

    2011.03.10 1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제천가면 꼭 먹으러 갈께요..
    우리 마눌님이 해물칼국수 정말 좋아하거든요 ^^
    마눌님을 위해 정말 맛있는곳 수소문해서 찾았다고 뻥 좀 쳐야겠어요 ^^

    2011.03.10 20: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와~ 복돌이님 나 어떡해요~
    먹고시퍼서... ㅜㅜ
    침이 그냥 저절로 넘어가네요. ㅎㅎ

    2011.03.10 2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아~ 군침 꿀꺽~~!!!
    전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요^^

    2011.03.10 23: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제가 좋아하는 칼국수.. 부추전~ㅎ
    사진보니 배고파요~ㅠ
    양도 엄청 푸짐하네요. 션한 해물칼국수 넘 먹고싶네용~ 쩝~ㅋ

    2011.03.11 0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복돌이님 다음뷰 추천 버튼이 없어요.ㅠ
    잘 먹고 갑니다.^^

    2011.03.11 02:09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저의 고향 지명 칼국수집이네요^^
    참 맛있게 생겼는데..
    떡까지 내주시는군요.ㅎㅎ
    부추전도 먹고싶어랑~^^

    2011.03.11 14:50 [ ADDR : EDIT/ DEL : REPLY ]
  20. 제가 정말 좋아하는 음식이 바로 칼국수인데, 아주 염장을 제대로 질러주셨습니다. ㅎㅎㅎ

    주말 잘 보내셨나요?

    2011.03.15 0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별로에요

    블로그보고 갔는데 솔직히 맛별로구요 김치도 영~~~맛없구요..양은 엄청 많아요..
    양많은거 빼곤 화가 좀 났내요 해물..없구요 조개 몇개 떠다닙니다..

    2011.12.01 02:5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