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3.12.04 07:00

 

 

 

 

 

집에서 만든 팥시루떡

 

 

 

 

 

 

팥시루떡입니다.

지난주에 부모님댁에 갔다가

어릴때 어머니께서 해주시던 떡얘기를 했었거든요.^^

 

 

 

 

 

 

 

 

어머니께서도 그 생각이 나셨는지

이른 새벽부터 일어나셔서 떡을 만드셨다네요.

아이들도 맛있다며 잘 먹었습니다.

팥을 싫어하는 큰 아이도 잘 먹을 정도로 맛이 좋았습니다.^^

싸주기도 하셨는데 집에 와서도 엄청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추억과 함께 먹은 팥시루떡이었습니다.^^

 

 

 

 

 

'맛집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로구이 쥐포  (62) 2013.12.06
치~즈 떡볶이  (58) 2013.12.05
집에서 만든 팥시루떡  (56) 2013.12.04
맛있게 익고 있는 동치미 ^^  (41) 2013.11.28
크리스피크림 도넛 - 크리스마스 도넛^^  (40) 2013.11.27
난로와 어묵구이 ^^  (75) 2013.11.18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 저도 먹고 싶어요.
    주변 가게들 개업할 때 조금씩 얻어 먹어도 맛있고,
    그냥 먹어도 맛있고...
    우와 근데 직접 만들어서 드신다니 영양만점이겠어요.

    2013.12.04 10: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게 개업할때 먹는 시루떡도 참 맛있지요.^^
      예전에는 이사 다닐때도 해서 돌리곤 했는데 말이지요.
      고맙습니다.^^

      2013.12.11 21:19 신고 [ ADDR : EDIT/ DEL ]
  3. 비밀댓글입니다

    2013.12.04 11:01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창고에 이런저런 곡식들이 있어서 가능하지 싶습니다.
      하나씩 모두 사서 하려면 참 번거롭거든요.
      연세도 있으신데 이렇게 해주시는 부모님께도 늘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2013.12.11 21:20 신고 [ ADDR : EDIT/ DEL ]
  4. 캬~ 진짜 맛있어보이네요 ㅎㅎ

    2013.12.04 1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도 요건 생각납니다.
    시루떡은 집에서도 해주셨는데...저는 실패했습니다.
    요령 부족인가봐요. ㅋㅋ

    2013.12.04 11:43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쌀 가루내서어 찔때 냄비 틈을 잘 막아서 하는게
      요령인것 같더라구요.
      골고루 잘 쪄지더라구요.
      고맙습니다.^^

      2013.12.11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6. 아, 저도 어릴 때 먹던 김 모락모락 나는 팥시루떡 생각이 나네요. ^^

    2013.12.04 12:46 [ ADDR : EDIT/ DEL : REPLY ]
  7. 절구에 쿵덕쿵덕 찧어 만들어주던 엄마가 생각나요.

    2013.12.04 13: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완전 맛나보이는군요 ㅎㅎ
    참 오랫만에 보는듯 합니다 ~^^

    2013.12.04 14: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잘 보고 갑니다^^
    오늘 하루도 힘차게 잘 마무리하세요.

    2013.12.04 14: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요게 무척이나 맛이 매력적이죠^^~!
    너무 먹고 싶어집니다.

    2013.12.04 15: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식었을 때 전기밥통 밥 위에 살짝 올려 놨다 먹었던 그 떡~~ ^^

    2013.12.04 15: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최고!!!
    저도 먹어보고 싶어요 ㅋ

    2013.12.04 16: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정말 맛있갰네요
    혼자 드시지 마시고 떡 좀 돌리시죠.ㅋㅋ

    2013.12.04 17: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팥들어간 음식을 너무 너무 너무 너무 좋아하는데..
    정말 맛있어 보여요^^

    2013.12.04 18: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너무 맛있어보이는걸요^^

    2013.12.04 18: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오호~ 이거 너무 맛있어보이는데요?ㅎ
    저도 맛보고 싶어지는군요.ㅎ

    2013.12.04 18: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방금 쪄낸 떡이 진짜 맛있는데요. ^^ 집에서 만든거라 믿을만하고 맛나겠어요.

    2013.12.04 2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캬~~~ 막쪄내서 따끈하게 김이 모락 모락 올라오는 시루떡~~!!!! 예전에는 검은색 수로도 집에 있었던듯 한데.. 이젠 그나마 없어지고... 방앗간에서 쪄오는 떡맛에 만족하고 살고 있답니다. ㅠㅜ 부럽습니다!!

    2013.12.04 21: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에는 방앗간,마트 모든 곳에서 떡을 쉽게 구입할 수 있더라구요.
      먹을만큼 소포장도 잘 되어 있구요.
      가끔 이렇게 집에서 해 먹는 맛은 추억이 있어서 좋습니다.^^

      2013.12.11 21:24 신고 [ ADDR : EDIT/ DEL ]
  19. 어린 시절에는 설탕에 찍어서 먹으면 너무 맛있었고~
    나이가 드니 그냥 먹어도 너무 맛있게되고~~
    아! 먹고 싶네요!!^^

    2013.12.04 22: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와 이시간 군침이 마구 마구 돕니다^^

    2013.12.05 04: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이렇게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 음식들은 옛스런 정겨움과 함께
    비교할수 없는 아름다움과 정성이 가득한 음식 같습니다..
    좋은 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2013.12.05 17: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집에서 만들어 먹는것 자체가 하나의
      즐거움이 되는가 봅니다.^^
      고맙습니다.^^

      2013.12.11 21:2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