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2012.11.26 09:10

 

my drive to work today
my drive to work today by emdot 저작자 표시

 

 

 

 

 

 

참된 너그러움

 

 

 

정나라의 한 재상이 진수와 유수를 건너는 사람들을 위해 자기 마차를 내주어 백성들의 칭송을 받고 있었다. 이에 대해 맹자가 말했다.

 

 

"그것은 인자하기는 하나 정치를 모르는 짓이다. 다리를 놓아준다면 굳이 자기의 마차를 내줄 필요가 없지 않는가. 재상은 한두 사람을 상대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백성들을 사랑해야 한다. 좋은 정책이 곧 참다운 인자함인 것이다."

 

 

맹자는 양혜왕에게는 이렇게 말했다.

 

"대왕께서는 어느 때 제사를 위해 대청 밑으로 소를 끌고 가는 것을 보셨는데, 그때 대왕께서는 소를 불쌍하게 여겨 '놓아주어라. 차마 소가 몸을 떨며 죄 없이 죽는 것을 보지 못하겠다. 양으로 바꾸어라'라고 하셨다고 들었습니다. 그렇다면 대왕께서는 왜 가까운데서 죽는 소를 불쌍히 여기시면서 먼 데서 죽는 양은 불상히 여기지 않으십니까? 또한 왜 짐승은 불쌍히 여기시면서 백성들이 고통 받는 것은 불쌍히 여기지 않으십니까? 참된 인자함은 정치를 잘 하는 것입니다."

 

 

 

 

발췌 : 앞서가는소수/IT,기획,전략,조직관리,역량,리더쉽,CMM,PM,CRM,CIO - 시삽메일

참고도서 : 리더의 아침을 여는 책(김정빈, 동쪽나라)

 


리더의 아침을 여는 책(핸드 인 핸드)

저자
김정빈 지음
출판사
동쪽나라 | 2008-05-01 출간
카테고리
자기계발
책소개
『리더의 아침을 여는 책』은 동서고금의 영웅, 위인, 천재, 명...
가격비교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돌멩이 하나  (14) 2012.12.03
의욕 있는 학생  (18) 2012.11.29
참된 너그러움  (22) 2012.11.26
만일이라는 집  (24) 2012.11.20
시도는 좋았어요  (24) 2012.11.05
불량배와 맞서다  (40) 2012.10.19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단 대선후부들이 봐야 하겠는데요^^
    오늘도 좋은일 가득한 하루 보내세요^^

    2012.11.26 09: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참된 너그러움.. 좋은 글 너무 잘 읽어보고 갑니다..^^

    2012.11.26 1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요즘의 정치에 대해서 생각하게 됩니다.
    맹자를 한번 읽어보고 싶어지기도 하고요.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2012.11.26 12:00 [ ADDR : EDIT/ DEL : REPLY ]
  4. 참된 인자함이라...
    많은 세월이 지났슴에도 구구절절이 가슴에 와닿는건 무언지...
    깊이 생각해 보게 돼요.

    2012.11.26 12:28 [ ADDR : EDIT/ DEL : REPLY ]
  5. 대선후보들이 봐야 할 글이네요~
    잘 봤습니다~~

    2012.11.26 18: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훌륭한 군주를 갖는것도 복인 시대가 있었네요.

    2012.11.26 19: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귀한 말씀 잘 듣고 갑니다. 잘 들려야할텐데말이죠...

    2012.11.26 2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후.. 많은 생각을 하게되네요..ㅎㅎ

    2012.11.27 01: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바른정치를 하는 사람곁에는 쓴소리를 해주는 사람이 필요한 법이지요.
    이번 대선후보들도 주변에 쓴소리 넘치도록 해주는 사람들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2012.11.27 13: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쓴소리가 당장은 듣기 싫어도 귀를 기울여줘야할텐데 말이죠.^^
      고맙습니다.^^

      2012.11.27 21:11 신고 [ ADDR : EDIT/ DEL ]
  10. 저 때 태어났다면 ..분명 활 차고 밤마다 설쳤을 것 같습니다요 ㅎㅎ

    2012.11.27 18: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비밀댓글입니다

    2012.11.29 12:34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힘든 일도 많이 겪어보고 경험해봐야 한다고요.

      고맙습니다.^^

      2012.12.03 21:2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