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2012.10.12 09:08

 

Bambi at Knole!
Bambi at Knole! by antonychammond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참회하는 제자

 

 

 

 

한 선사가 참선 주간을 열 때면 전국 각지에서 제자들이 몰려와 참석했다.

그렇게 모여 참선을 하던 어느 날 한 제자가 물건을 훔치다 붙잡혔다.

나머지 제자들이 이 일을 선사에게 보고하면서 범인을 쫓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선사는 그 요구를 무시했다.

얼마 후 그 제자가 다시 도둑질을 하다 붙잡혔지만 선사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화가 난 제자들은 도둑질한 이의 즉각적인 제명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했고,

그렇지 않으면 모두 절을 떠나겠다고 했다.

 

 

청원서를 읽은 선사는 제자들을 불러 모았다.

 

 

 

"너희들은 똑똑한 사람들이니, 무엇이 옳고 그른지 알 것이다.

너희가 원한다면 이곳을 떠나 다른 곳에서 수행하도록 하여라.

하지만 여기 있는 이 불쌍한 형제는 옳고 그름조차 구별하지 못한다.

나 아니면 누가 이 아이를 가르치겠느냐?

너희들이 모두 떠난다고 해도 나는 이 아이를 여기서 데리고 있겠다."

 

 

 

 

도둑질을 일삼았던 제자는 이 말을 듣고는 눈물을 뚝뚝 흘리면서 잘못을 뉘우쳤다.

 

 

 

 

 

발췌 : 앞서가는소수/IT,기획,전략,조직관리,역량,리더쉽,CMM,PM,CRM,CIO - 시삽메일

참고도서 : 흐르는 강물은 속도를 겨루지 않는다.(마르코 알딩커, 보누스) 

 

 

흐르는 강물은 속도를 겨루지 않는다
국내도서>시/에세이
저자 : 마르코 알딩거(Marco Aldinger) / 이기숙역
출판 : 보누스 2010.07.09
상세보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육의 역할  (18) 2012.10.18
새 차로 살아가기  (20) 2012.10.15
참회하는 제자  (26) 2012.10.12
소금 한 알  (22) 2012.10.04
감동의 포도송이  (24) 2012.09.27
미처 몰랐던 것  (8) 2012.09.26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