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0.05.31 08:00



 



1년쯤 되었던가

아이들과 함께 '주성치의 장강 7호'를 본 적이 있었습니다.

CJ7 - 장강7호
감독 주성치 (2007 / 홍콩)
출연 주성치, 서교, 장우기, 임자총
상세보기

 



전에 주성치 영화는 너무 유치(?)하고 별로라고 생각되어서 잘 안봤는데

어느날 영화채널에서 하게 된 주성치의 영화를 우연히 보게 되면서

주성치 영화의 매력에 빠지게 된거죠.^^

말도 안되는 이야기인 듯 하면서도

감동도 있고

배꼽빠지게 웃음도 주고

눈물 쏙 빼게도 하고...

소림축구, 쿵푸허슬 등을 아주 재미나게 본 기억이 있네요.

 

그 전의 작품들도 기회가 되면 다 보고 싶네요.^^

좀 늦게 알아버린 탓이지요.^^;;

 

특히 아이들과 함께 본 '장강 7호' 는 가장 최근에 본 영화라서

더 기억에 남는데...

 

어제 아들이 친구가 문구점에서 선물로 사 줬다며

웃기게 생긴 장난감을 하나 가지고 왔네요.

아주 부드러운 소재의 고무로

저 어렸을 적에는 창문에 던지면 '착'하고 달라붙던

거미장난감이 저 소재였던것 같네요.

그때 아이들에게 나름 유행이었던 장난감이었는데

장난감의 유행도 다시 돌고 돌아오나 봅니다.

 

아이가 '장강 7호' 라고 소개하네요.

영화에 나온 외계인 '장강 7호' 와 모습이 많이 비슷해보여

지은 이름인가 봅니다.^^

 

하루종일 손에서 놓지 않고

누나에게도 딱 한 번의 만질 기회만 부여하고는

다시 자기 방 책상에 소중히 모셔둡니다.^^

 

선물로 사 준 친구에게

답례품으로 준다며

자신이 제일 아끼는 황금 왕딱지

책가방에 넣습니다.

 

지금 저와 '장강 7호'

둘만 집에 있는데

무슨 일이 일어날것 같습니다...

외계인이 만나자고 할런지도....^^;;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