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0.01.06 08:00


 

 

눈 폭탄으로 밖에 나갈 엄두가 않난다^^

강추위는 지속되고...

입은 심심하고...

집에서도 맛나게 석쇠에 오징어(정확히 저 아인 한치란다^^), 쥐포를 넣고 구웠다...

한치(다리길이가 한치밖에 안되서라는??)는 작지만 오징어보다  부드럽고 덜 짠듯하다..

쥐포는 달달하고...^^

맛난 간식 드시길^^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추운날씨에 마음에 각인되는 사진이군요.
    뜨거운거 호호불며 먹고싶은 마음이 간절....

    2010.01.06 0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네...요즘같이 추울때는 아랫목에서...요런녀석들과...함께하는게 쵝오죠..^^

      2010.01.06 11:35 신고 [ ADDR : EDIT/ DEL ]
  2. 앗 어제 저희 마나님이 쥐포와 한치포를 구워주었는데 말이죠..ㅋ
    처가가 포항이니까 종종 이런것을 보내주셔서 너무 좋더라구요. 추운날에는 집에서 오징어 다리나 뜯고 아랫목에서 만화책이나 보며 호사를 누려야 하는데 말이죠..ㅋㅋ

    2010.01.06 11: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헛 포항이시라면..과메기와 문어(데친녀석..) 급땡기는 걸요..ㅎㅎㅎ^^
      전 갠적으로 과메기를 한번 살짝 구워먹으면 더 맛좋더라구요..^^
      정말 춥더라구요..오늘아침도...이런날 뒹굴며..만화책끼고 간식이라...=> 요거 왕도 안부러울듯 하네요..^^

      2010.01.06 11:33 신고 [ ADDR : EDIT/ DEL ]
  3. 오징어가 아니라 한치였군요.
    한치회 좋아하는데, 신선한 한치회를 파는 곳을 찾기가 어렵더라구요.
    그리고 솔직히 아직도 오징어와 한치가 어떻게 다른지 제대로 모르고 있습니다. ㅎㅎ
    한치포가 있는 줄도 몰랐구요. 군침 많이 흘리고 갑니다.

    2010.01.06 12:11 [ ADDR : EDIT/ DEL : REPLY ]
    • ^^ 네..저도 겨우 점심먹고 들어와서..요녀석들 보니 그래도 쬐금..좌중이 되네요..ㅎㅎㅎ

      한치가 조금더 부드러운듯 하더라구요...^^

      2010.01.06 12:29 신고 [ ADDR : EDIT/ DEL ]
  4. 쥐포 무지 먹고 싶네요.

    2010.01.06 12:48 [ ADDR : EDIT/ DEL : REPLY ]
  5. 쥐포가 짱이죠~ 오징어나 한치는 물에 담궈 놓았다가 구워먹으면 부드러워요. ^^

    2010.01.06 1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물에 담궈 놓았다가...요부분 전혀 몰랐습니다..
      바로 실현 해 봐야 겠네요...^^

      2010.01.06 16:52 신고 [ ADDR : EDIT/ DEL ]
  6. 마른 한치와 쥐포라 침이 주르륵 흐릅니다.^^
    마른 건어물은 추운 겨울의 필수 준비물이죠.ㅎㅎ

    2010.01.06 1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땅콩과 함께... 맥주 한잔 있으면 더욱,,,

    2010.01.06 1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우앙 ~ ㅋㅋㅋ 너무도 맛있어보여요 !!
    먹으면서 집에서 영화하나 보면 굿이겠네요 ㅎ

    2010.01.06 14: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 영화 생각을 못햇네요...
      가끔 (어둠의 경로를 통한^^) 영화를 한편 봐야 겠네요..ㅎㅎㅎ

      2010.01.06 16:48 신고 [ ADDR : EDIT/ DEL ]
  9. 아악!!!.
    쥐포..... 넘 맛나 보이잖아요 ㅠㅜ
    눈 오는 겨울.... 정말 잘 어울리는 주전부리 같아요!

    2010.01.06 14: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죠....쥐포, 오징어등의 건어물과....그밖의것(한잔?!^^ ㅋㅋ)...
      아~~ 오늘도 땡기네요^^

      2010.01.06 16:48 신고 [ ADDR : EDIT/ DEL ]
  10. 커~~~억 내가 제일 좋아하는 쥐포~~~너무 맛있게 보여요~~ㅋ

    2010.01.06 15: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군침이 절로 도는데요.ㅠㅠ
    조금 늦었지만
    멋진한주되세요~

    2010.01.06 15: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아- 맛있겠어요-

    2010.01.06 17: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오우~ 한치가 무지하게 땡깁니다ㅠ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0.01.06 19: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입이 심심할 때 오징어와 쥐포가 딱 좋은거 같아요~
    석쇠에 구우면 더 맛있겠는데요~+_+

    2010.01.07 06:5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