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강원도2010.07.12 07:30







호박이 넝쿨째 열린 황토방





 

 

늙은 호박입니다.

 

아직 다 늙지(?) 않았네요.

다 익으면 호박죽도 끓여 먹고 잘 말려서 떡에도 넣어 먹고

무엇보다도 산후 부기 빼는데 최고라서 즙으로도 많이 해서 먹지요.

이뇨작용이 뛰어나다네요.

겨울이면 어머니께서 호박과 꿀 등을 넣고 호박즙을 내서 주십니다.

감기 걸리지 말고 겨울 잘 보내라고...

아들들은 주시지 않으시고 며느리랑 딸만 주십니다...ㅎㅎㅎ

아마 여성분들에게 더 유익해서 그러시는 거겠지요???

 

 

 

 

애호박입니다.

 

보통 된장찌개에 넣어서 많이 드시고

호박전이나 볶음 요리등에 많이 쓰이지요.

호박 싫어하시는 분들도 더러 있는데

저는 양파넣고 새우젓 조금넣고 한 호박볶음을 참 좋아 합니다.^^

 

 

 

 

참외입니다.

 

잎 사이에 숨어 있어서 잘 보이지 않네요.^^;;;

시중에서 파는 참외만큼 달지는 않고

물이 좀 많은 편입니다.

어머니께서는 간장 넣고 참외 장아찌로 만들어 드시곤 하십니다.

생각보다 껍질이 얇아서 장아찌로 만들어 먹으면

아삭한 것이 별미입니다.


 

 

 

토마토입니다.

 

아직 익으려면 좀 더 기다려야겠네요.

다 익은 것을 걍 따서 한입 스~윽 베어 먹으면

참 맛있습니다.

이상하게 토마토는 밭에서 따 먹으면 더 맛있는것 같아요.^^


 

 

 

강낭콩입니다.

 

밥 지을 때 같이 넣고 먹으면

고소한 맛이 밥만 먹어도 괜찮을 때가 있습니다.

콩 좋은 건 온 국민이 다 알지 싶습니다.^^


 

 

 

곰취입니다.

 

전에는 산에 가서 따오시곤 했는데

이번에 보니 밭에 씨앗을 좀 뿌려두신듯 합니다.

쌈장에 싸서 먹으면 향긋한 것이 아주 좋지요.^^

주말에는 고기 좀 사서 한번 쌈싸먹어야 겠어요.^^


 

 

 

가지입니다.

 

가지꽃은 보라색으로 참 예쁩니다.

열매를 맺기위해 자신은 땅으로 졌네요...

갠 적으로 가지는 그닥 좋아하지 않는 유일한(?) 야채이기도 한데요.^^;;;

나이가 먹으니까 전에는 손이 가지 않던

가지찜이나 가지볶음 같은게 좀 먹을만 해지더라구요.^^

아마도 부드러워서 어르신들이 좋아하시는 듯 합니다.

 

부모님께서 너무 많은 종류(?)의 작물들을 하셔서

요즘에 많이 바쁘십니다.^^

하지만 자식들 주실 생각에 기분은 항상 좋으신 듯 합니다.

맛있게 잘 먹는게 효도일 듯 싶네요.^^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