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1.10.12 07:00







10년만에 처음으로 칼 갈기






10년동안 하루도 빼놓지 않고 써온 칼이 이제는 무뎌졌습니다.^^

요리사는 아니어도 과일을 깎거나 간단히

음식을 준비할때 부담없이 늘 써오던 칼입니다.^^

커다란 칼은 부담스러운데 작아서 더 자주 썼던것 같습니다.^^

사람도 늙고 동,식물도 늙고...기계도 늙듯이 칼도 늙나봅니다.^^;;;

 

영월 황토방에 가면 이렇게 칼을 가는 돌이 있습니다.

시골이다보니 낫도 갈아야하고 아무래도 집에서보다

칼을 갈아야 할 일이 자주 생겨서 이렇게 돌을 준비해 두고 쓰십니다.

 

아버지께 부탁드려봅니다.^^

쓱싹~쓱싹 열심히 갈아주십니다.^^

 

 


 


 

무뎌진 칼에 윤기가 좌르르 흐르네요.^^

빛이 납니다.

더 갈아야 한다고 하시는걸 오히려 너무 잘 들면

다칠까봐^^;;; 그만 갈아달라고 부탁드립니다.^^

이제 어떤 요리를 해도 잘 될것 같습니다.^^;;;

 

 


 



잘 씻어서 마당 위의 돌에 얹어봅니다.

따뜻한 햇살을 받아서 물도 마를것 같고 소독도 될것 같습니다.

 

칼을 쓸때마다 잘 안들어서 갈아야지...

하면서도 10년 동안 한 번도 갈아주지 못했네요.

칼에게 괜히 미안해집니다.^^

혹시 매일 보는 무엇에게, 혹은 사람에게

해준다하면서 해주지 못한 일이 있는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해줄게 조금만 기다려...하면서 해주지 못해서

마음속의 칼을 갈고 있을 사람이 있었는지^^;;;

반성해보고 실천해야겠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도 말로만 해준다하면서 못하고 있는 것들이 많이 있는 것 같네요.
    반성하고 갑니다.
    칼 갈아본 기억도 없고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2011.10.12 13:07 [ ADDR : EDIT/ DEL : REPLY ]
    • 해준다고 하면서 못해주게되는게 종종 있더라구요.^^;;;

      저는 아버지께서 갈아주셨어요.^^;;;
      칼을 가져가기만 하면 되는건데도 그렇게
      게으름을 피웠더라구요.^^;;;
      고맙습니다.^^

      2011.10.12 15:51 신고 [ ADDR : EDIT/ DEL ]
  3. 칼가니깐완전새것같군요^^

    2011.10.12 13: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가요? ^^
      너무 자주 갈아서 날이 작아지기 전에
      맘껏 새기분 내야겠어요.^^고맙습니다.^^

      2011.10.12 15:50 신고 [ ADDR : EDIT/ DEL ]
  4. 저희 집도 칼 좀 갈아야 하는데 말이죠. ^^;

    2011.10.12 13: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칼 갈아야 하는데...를 10년동안 하다가...^^;;;
      이제서야 갈았네요.^^
      고맙습니다.^^

      2011.10.12 15:49 신고 [ ADDR : EDIT/ DEL ]
  5. ㅎㅎ 좋은글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2011.10.12 13: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어릴때 칼도 갈고 낫도 갈고 했었는데...
    지금은 추억속에 있을 뿐이군요
    즐거운 시간되세요

    2011.10.12 14:15 [ ADDR : EDIT/ DEL : REPLY ]
    • 오~~직접 갈아보셨다니 감회(?)가 새로우실듯 해요.^^
      감회까지는 아닌가요? ^^;;;
      고맙습니다.^^

      2011.10.12 15:48 신고 [ ADDR : EDIT/ DEL ]
  7. 간만에 갈기 참 힘든작업인데 칼이 참 빤짝빤짝 하네요ㅋ

    2011.10.12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칼날이 무뎌져서 불편한데도 그냥 썼네요.^^;;;
      이제 당분간은 편하게 쓸듯해요.^^

      2011.10.12 15:47 신고 [ ADDR : EDIT/ DEL ]
  8. 칼에서 윤기가....ㅎ
    잘 보구 갑니다~!!

    2011.10.12 15: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저희 할아버님도 숫돌로 집안에 있는 칼들 갈곤 하셨죠.
    그때처럼 건강해지셨으면 좋겠습니다.
    잘 봤습니다 ^^

    2011.10.12 15: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건강해지실 겁니다.
      그래서 다시 칼 갈아주실 날도 올것같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10.12 16:16 신고 [ ADDR : EDIT/ DEL ]
  10. 제대로 갈렸는데요??
    저렇게 칼 가는 것도 간만에 보네요^^

    2011.10.12 15: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저도 저 숫돌로 해보는데.. 날이 잘 안서요.
    열심히 가는데 겉면만 반짝여요.^^;
    아무래도 기술이 많이 부족한가 봅니다.

    2011.10.12 16:02 [ ADDR : EDIT/ DEL : REPLY ]
    • 음...
      아버지 하시는것 뵈니까 그냥 가는것 같으면서도...
      뭐랄까 노하우가 필요한것 같아요.^^
      고맙습니다.^^

      2011.10.12 16:17 신고 [ ADDR : EDIT/ DEL ]
  12. 칼 갈어~ㅎㅎ
    외가가 어촌이다 보니 생선을 많이 가져오는 날은 고향집도 늘 칼을 갈았죠.
    어느새 잊고 있던 아련한 추억들이 떠오르네요.

    2011.10.12 18: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아름다운 추억이네요.^^
      생선 손질하시려면 아무래도 칼이 좀 더 날렵해야
      하긴 하겠어요.^^
      고맙습니다.^^

      2011.10.15 16:37 신고 [ ADDR : EDIT/ DEL ]
  13. 군대생각나네요..ㅎㅎ 군대에서도 칼을 가는 선임을 보았는데;; 무서웠어요;ㅋ

    2011.10.12 2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칼을 갈아본적은 없는데..
    어릴때 어른들이 하시는거 보고 한번 해보고 싶었던 기억이 나네요.ㅎ

    2011.10.12 21: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릴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부모님께서 위험하다고(?) 갈아주시네요.^^
      부모님께는 제가 늘 아이같은가봐요.^^;;;

      2011.10.15 16:38 신고 [ ADDR : EDIT/ DEL ]
  15. 10년만에 칼을 갈아서 그런지
    왠지모를 광채가 나는것 같습니다
    좋은저녁 보내세요~~

    2011.10.12 2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광채도 나고 기분도 좋고 그렇더라구요.^^
      고맙습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 행복하세요.^^

      2011.10.15 16:38 신고 [ ADDR : EDIT/ DEL ]
  16. 잘보고 갑니다 아 벌써 수요일인데 ^^; 한 주금방금방 가네요

    2011.10.12 2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에구~~ 제가 너무 늦게 답글을 쓰네요.^^
      벌써 주말이예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011.10.15 16:39 신고 [ ADDR : EDIT/ DEL ]
  17. 와.. 반짝반짝 새칼이 되었네요 ^^

    2011.10.12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식당할때.. 많이 갈았었는데요.. 갈비 뜰때.. ㅎㅎ 도와준다고^^:;

    그 생각이 나네요~

    2011.10.13 00: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갈비살 포뜨는것 말씀이시죠? ^^
      그러려면 칼이 잘 들길 해야겠어요.^^
      맛있는 갈비가 생각나는 저녁이네요.^^

      2011.10.15 16:40 신고 [ ADDR : EDIT/ DEL ]
  19. 칼 가는것도 그냥보면 간단한것 같은데 잘 못 갈면
    날이 망가져서 잘 들지가 않습니다.
    어른들은 신기하게 잘 갈아 주거든요.
    저도 시골가서 낫이라도 갈라치면 들지를 않는데
    80 중반이신 어머니가 갈면 잘 듭니다..ㅎㅎ

    2011.10.13 06: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머니께서 연세가 있으신데도 칼을 잘 갈아주시는군요.^^
      보기에는 쉬워보여도 요령이 있어야하는가 보더라구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2011.10.15 16:41 신고 [ ADDR : EDIT/ DEL ]
  20. 비밀댓글입니다

    2011.10.14 16:23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그러셨나요? ^^
      마음의 칼은 아주 살~짝만 갈아야겠지요?^^
      다른 사람 마음에 비수로 꽂히지 않게
      저도 늘 조심하고 노력해야겠어요.^^
      고맙습니다.^^

      2011.10.15 16:42 신고 [ ADDR : EDIT/ DEL ]
  21. 저도 돌을 사서 가끔 갈아둡니다. 주방용품점에서 파는 멋진 칼갈이 보다 훨씬 더 좋죠. ㅎㅎ

    2011.10.19 01: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시군요.^^
      좋은 방법입니다.^^
      칼이 잘 들면 음식재료가 잘 다듬어져서 기분이 좋아지지요.^^

      고맙습니다.^^

      2011.10.19 21:0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