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1.03.30 09:11







2시간의 단전 속에서 느낀
전기의 고마움 ^^









 

 

단지내의 전기점검으로 인해 낮에 2시간동안 단전이 된다고 합니다.

며칠 전부터 안내문도 붙여두고 방송도 하루 한,두차례씩 계속 해줍니다.

출근,등교 시간을 피해서 단전하는 것이니 큰 불편함은 없을거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단수라면 물이라도 욕조에 받아두겠지만 그것도 아니고...

뭐 달리 어떤 조치를 취할 필요는 없을것 같습니다.

하루종일 단전되는 것도 아니니까요.^^;;;

 

그래도 왠지 마음이 이상해집니다.

우선 노트북 등 충전이 가능한 물건들은 충전을 해 둡니다.

며칠 단전된다면 큰 일(?!!)이라도 날 듯이 미리미리 준비해 둡니다.^^

 

방송에서 안내문이 나오네요.

이제 정말 전기가 일시적으로 끊기나 봅니다.

노파심에 여기저기 확인해 봅니다. 정말 전기가 안들어 옵니다.^^;;;

심심하니 컴퓨터나 해야지...하는 생각으로 노트북을 켭니다.

노트북 전원이야 충분히 충전해 두었으니 당연히 들어옵니다.

그런데 아차...!!!

인터넷이 안 잡히는군요.^^;;;

뭐 인터넷 없이도 난 충분히 잘  놀 수 있어...라고 다짐을 해 보지만...

딱히 할 것이 없네요.

게임을 하고 싶은 마음도 없고...아~~!

다른 것들을 좀 살펴봐야겠네요.^^

 

 


 


 

 

누가 밖에서 초인종을 눌러도 모르겠습니다.

역시 전기가 안들어오니까요...

어떻게 보면 마음이 편해지기도 하네요.^^;;;

 

 


 


 

 

보일러도 안들어옵니다.

한겨울이 아니니 몇 시간 정도야 보일러 켤 일은 없는데

생각 못하고 샤워라도 했다가는 아마도 얼음이 될 것 같습니다.^^;;;

사실 점검이 끝나고 전기가 들어오길래 무심코 씻으러 들어갔는데

물이 어찌나 차던지 기겁하고 침착하게 생각해보니...

보일러통 전원자체가 차단되어 있어서 다시 켜주어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더라구여.^^

있을때는 몰랐는데 괜히 전기가 안들어와서 보일러가 안돌아가니

방도 더 차가운것 같고 왠지 더 추운것 같고 그럽니다.^^;;;

청개구리 심보인가봐요.^^

 

 


 


 

 

청소는 요녀석에게 맡겼습니다.

로봇청소기는 충전이 되니까 미리 충전해두었다가

걍 신나게 청소시켰습니다.^^;;;

처음에는 신기해서 매일 로봇청소기만 돌렸는데

일반청소기가 너무 소외감을 느끼는것 같아서

요즘엔 일반청소기를 더 많이 쓰곤 했거든요.

앞으로 더 자주 애용해주어야겠습니다.^^

 

 


 


 

 

보온밥통에 불이 안들어오네요.^^;;;

가끔은 차가운 밥도 맛있습니다.^^

특히 라면에 밥 말아 먹을때는 차가운 밥이 더 맛난것 같습니다.^^

밥통이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고 있는것 같습니다.^^;;;

입을 다물지 못하고 황당해하는군요.^^

 

 


 



 

냉장고 속도 깜깜한 어둠입니다.

사실 이렇게 단시간 단전되는 것은 괜찮은데

장시간 단전이 되면 가장 걱정되는 것이 요 냉장고 입니다.

음식물이 상하거나 냉동실에 얼려있어야 할 것들이 녹을까봐요.^^;;;

우유가 세 통이나 있었네요.

한 잔 마시면서 전기가 다시 들어오기를 기다려 봅니다.

 

2시간의 단전이 예고되었는데 1시간정도가 지난 후 다시 전기가 들어왔습니다.

여기저기 자체적으로(?) 다시 점검해보고 확인해봅니다.

아...이제 컴퓨터 해도 됩니다.^^

신나게 신문도 보고 수다고 떨고 해봅니다.^^

 

그저 방 한쪽에 자리하고 있는 가구처럼 고마운 줄 모르고 별로 

신경쓰지도 않고 마음껏 누리던 전기의 고마움을 새삼스레 느낀 하루였습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