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2.03.15 07:00





복식이 질투심 폭발한 날 ^^;;;




 


"누구냐, 넌?"

 

 



 


 

황토방에 가~끔씩 찾아오는 동네 고양이랍니다.^^

주인이 없는건 아니고 황토방에서 좀 멀리

위치한 집에 기거하는 고양이라네요.^^

 

 



 


 

"뭐 먹을것좀 없어? 있으면 빨리줘봐~~"

 이런 군고구마 같은거 말고 쫌 비릿하면서  고기냄새 확~~나는 걸로 말이야.^^"

"이왕이면 복식이 밥을 주면 더 좋구~~"

 

 

 

 


 

"음~~그렇쥐!!

 내가 원했던 맛이야.~~

 근데 복식이는 매일 이런거 먹고 산대??"

 

 

 


 


 

은근히 사람도 잘 따릅니다.^^

마당에서 군고구마를 만들고 있었는데

옆으로 스윽 다가오더니 제 옆에 자리를 잡고 앉더라구요.^^;;;

 

 

 


 


 

붙임성 하나는 끝내줍니다.^^;;;

보통 고양이들은 개들처럼 막 달라붙고 그러지 않는줄 알았거든요.^^

복식이가 멀리서 미춰버리겠다는듯이 끙~끙~ 앓고 있습니다.^^;;;

 

 


 


 

"어휴~~ 저 맘에 안드는 고양이 녀석!!!

 내 근처만 왔어도 한방에 훅~보내버리는건데 말이쥐..."

 

 



 



"음~~쓰다듬어주니 좋구만..."

"횽아가 이렇게 미안해하니(?) 내 이번만은 용서해주지~~"

 
 

묶여있는 복식이를 향해 동네 고양이는 썩소를 날리고 사라집니다.^^;;;

고양이가 가끔씩 오면 복식이가 먹다 남긴 밥도 주고

생선도 주고 했더니 이제는 정기적으로 드나든다네요.^^;;;

 
 

조만간 복식이가 줄 풀고 한방에 훅 보내버릴것 같은 기운이 감도네요.^^;;;

복식아 그래도 나는 네가 제일 예쁘니 걱정하지 마라.^^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