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3.01.03 07:00

 







가던 길 되돌아가게 만들었던 폭설 ^^



 

 

 

 

새해 첫날 부모님과 함께 떡국 먹으려고 가던 길입니다.

눈이 온다는 예보도 있었고 마음의 준비(?)도 했습니다.^^;;;

그런데 갈수록 눈이 더 내립니다.^^;;;

 

 

 

 

 

 

 

제가 사는 곳과 부모님댁은 20km정도의 거리이며 

차가 막히지 않는 곳이라 넉넉하게 시간을 잡고

20분에서 30분 사이면 도착하는 거리입니다.

또 하나의 특징은 충북에서 강원도로 도가 바뀐다는 것이지요.^^

그런데 충청북도에서 강원도로 들어갈수록 눈이 더 거세게 오더라구요.^^;;;

정말 기가 막히게 도를 구분해놓은듯 싶었습니다.^^

 

 

 

 

 

 

 

평지라면 그럭저럭 안전운전하며 가겠지만

가는 길마다 몇 개의 구비구비  고개길이 있어서 도저히 갈 수가 없었습니다.^^;;;

눈 길위를 씐나게 달리는 트랙터와 제설차가 마냥 부러웠습니다.^^

하는 수 없이 중간 지점에서 못간다고 전화 드리고 되돌아서 왔네요.

새해를 부모님과 같이 맞이하고 싶은 제 마음과는 상관없이 그 뒤로도 눈은 하염없이 더 왔습니다.^^;;;

올해는 눈이 잦을거라더니 정말 일주일에 한,두번씩 눈이 오는것 같네요.

이제는 제~~발 그만 왔으면 좋겠습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벽돌로 만든 집 - 2탄 ^^  (62) 2013.01.07
딸기와 찐빵 ^^  (68) 2013.01.04
가던 길 되돌아가게 만들었던 폭설 ^^  (56) 2013.01.03
아버지께서 만드신 식탁 ^^  (46) 2012.12.24
눈 벽돌로 만든 집 ^^  (46) 2012.12.21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했어요.^^  (58) 2012.12.11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