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일본 - 시코쿠2020. 1. 16. 14:55

 

 

 

다카마쓰에 도착해서 렌트를 하고 첫번째 목적지를 가능도중 간단하게 커피한잔(홋토코히)를 사기위해 편의점에 

주차를 하고 보니, 떡 옆에 우동전문점이 있었서 들어가게 된 첫 우동집입니다.

( Udon Tamayoshi : うどん 玉吉 )

 

 

 

생각보다 면발이 쫄깃한것이 괜찮습니다. 

가격또한 저렴하네요! 울나라 고속도로 휴게소의 우동값을 생각하니, 가격대비 괜시리 더 맛나게 느껴지네요.

기본 우동값이 190엔 부터였던 기억이 납니다.

먹고싶은 튀김을 더해도 400엔을 넘지 않았던듯 싶네요

 

 

편의점 주차장에서 요 간판을 보고 바로 돌아서 들어갔습니다.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