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2.06.05 07:00








모습을 갖추어가고 있는 브로콜리와 참외 ^^





 

 



얼마전까지만해도 이게 브로콜리인지 뭔지 모를 정도였는데

어느새 이만큼 자랐네요.^^

아직 크기가 작아서 그냥 지켜보고만 있습니다.^^;;;

한 번 크기 시작하면 금새 자라니 조만간

맛있게 먹을수 있겠지요? ^^

잘 자라고 있는 식물에게

곧 먹을것을 기대하다니 미안해지기도 합니다.^^;;;

 

 

 

 

 

 



 

참외입니다.^^

참외도 이제 모습을 갖추어가고 있지요? ^^

아직은 꽃보다도 작지만 참외가 점점 커지면 꽃이 저절로 떨어집니다.^^

 

 

 


 




마트에 가니 참외가 벌써 나와있더라구요.

가격은 비싸지만 달콤하고 아삭한 맛을 생각하며 사게 되던데요.^^

황토방의 참외가 무럭무럭 자라나면 더 맛있겠지요? ^^

 

작년과는 달리 햇살이 좋은 날들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가뭄이 걱정될만하면 무서울정도로 소나기가 내려줘서 고맙기도 하더라구요.^^

 

벌써부터 가을 추수가 기대됩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