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2009.09.25 11:50
0216
0216 by Cia de Foto 저작자 표시





손가락 빠는 아이

 

 

심하게 손가락을 빠는 버릇이 있는 여섯 살짜리 꼬마가 있었다. 부모는 별별 방법을 동원해 아이의 버릇을 고쳐주려 했지만 번번이 실패하고, 거의 포기 상태에서 에릭슨이라는 한 심리학자를 찾아갔다.

그런데 에릭슨은 첫마디를 이렇게 시작했다.

 

"엄마, 아빠가 손가락 빠는 버릇을 고쳐달라고 너를 데려왔구나. 하지만 내가 무슨 권리로 너한테 그만두라고 할 수 있겠니? 원래 여섯 살짜리 꼬맹이들은 너처럼 다 그렇게 손가락을 빠는데 말이야. 이 세상의 여섯 살짜리 꼬맹이들은 다 그렇게 손가락을 빨거든."

 

그러자 아이는 손가락을 계속 입에 문 채 '거봐, 다른 애들도 다 그렇다잖아.' 하는 의기양양한 표정으로 부모를 돌아봤다. 곧이어 에릭슨은 지나가는 투로 이렇게 몇 마디 덧붙였다.

 

"물론 일곱 살들은 손가락을 빨지 않아. 일곱 살이면 다 큰 어른이나 같거든, 일곱 살들은 여섯 살 꼬맹이들처럼 행동하지 않지."

 

상담을 끝낸 얼마 뒤, 일곱 번째 생일을 두 달 앞둔 아이는 더 이상 손가락을 빨지 않았다고 한다. 에릭슨은 손가락을 빨지 말라는 말은 단 한마디도 하지 않고도 아이에게서 변화를 이끌어 냈다. 그것은 바로 아이의 눈높이에서 말했기 때문이다.







 

참고도서: 리마커블 서비스(장정빈, 올림)
출처: 행복한 인생
발췌: 앞서가는소수/IT,기획,전략,조직관리,역량,리더쉽,CMM,PM,CRM,CIO - 시삽메일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관적인 세일즈맨  (6) 2009.10.05
세상을 움직이는 1퍼센트  (8) 2009.09.28
손가락 빠는 아이  (27) 2009.09.25
실패의 재산을 사라  (13) 2009.09.24
천국을 만드는 여인  (6) 2009.09.23
파인만을 움직인 아내의 말‏  (14) 2009.09.14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