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1.07.01 07:00







아이들에게 먹이기 쉽게 짜서 먹는
구충제도 있어요.^^



 


구충제 라는 단어가 참 생소해졌습니다.^^

저 어릴때만 해도 학교에서 정기적(?)으로 검사도 하곤 했었는데 말이죠.

아무래도 위생등이 좋아지다 보니 언제부터인가 학교에서도 검사하지 않는것 같더라구요.

 

얼마전 다른 님의 블로그를 보니 바다 생선등의

회에도 기생충이 생길 수 있다고 하시더라구요.

갑자기 기분이 이상해지고(??) 그러더라구요.^^;;;

여름철에는 잘 먹지 않지만 그래도 회도 먹고 무농약채소도 자주 먹다보니^^;;;

급 소심해지면서 내가 언제 구충제를 먹었던가 싶더라구요.^^

기억이 가물가물한것이 ... 아무래도 한 번 먹어야겠더라구요.^^

어른것 두개, 아이들것 두개 이렇게 사러가서

약사님께 아이들이 아직 알약을 잘 못먹으니 부숴서 먹어도 되는지 여쭤봤네요.

약사님께서 현탁액으로 나오는 것도 있으니 그걸 먹이면 될거라고 하시네요.^^

이렇게 현탁액으로 나오는지 몰랐어요.^^;;;

하긴 아이들 감기약이나 해열제만 봐도 시럽 등으로 

잘 나오는데 구충제라고 그렇게 나오지 말라는 건 없을텐데요.

한번도 생각자체를 안해본것 같아요.^^

 

아이들이 이게 뭐냐고 묻네요.

"몸 속에 혹시 벌레 생기면 안되니까 걍 먹는거야."

라고 설명해주고 같이 먹었습니다.

맛이 없으면 어쩌나 걱정했습니다.

아이들도 마음의 준비(?)를 하고 물을 자기 앞에 가져다 놓더라구요. 

약은 물과 먹을때 가장 효과가 좋다면서^^

다 먹고 나서 아이들이 아주 맛있다고 합니다.^^;;;

바나나 향이 나서 그런지 먹기에도 거부감이 없었던가봐요.

저는 제 약만 먹어놔서^^;;;

무슨 맛인지는 모르겠지만 뭐 제 약보다 맛있는건 확실한것같아요.^^

꼭 봄,가을이 아니더라도 이렇게 가~끔씩 먹어두면 왠지 마음이 좀 놓일것 같네요.^^

식중독지수가 경고수준이라고 합니다.

상온에 4시간정도만 두어도 음식이 상한다고 하네요.

배탈나지 않게 건강한 여름나시길 바래봅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