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0.07.26 09:28







정년퇴임하신 선생님의 선물












 


 

초등학교 1학년 둘째아이의 담임선생님께서 여름방학 시작과 함께

정년 퇴임을 하셨습니다.

워낙 활동적이시고 매사에 적극적이셔서 그런가

정년 퇴임하실 나이라고는 생각도 못했습니다.

2학기가 되면 새로운 선생님께서 부임하실거라고 합니다.

 

학기초에 아이가 학교에 갔다 오더니

"선생님께서 화분 가져오라시던데요??"

하더군요.

학기초니까 뭐 환경미화 같은 이유로 화분을 가져오라고 하신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아이의 말을 자세히 들어보니

그냥 빈 화분이거나

아니면 꽃씨를 심어서 화분을 가져오라고 하셨다는 겁니다.

 

학부모지만 학교 생활에 그닥 적극적이지(?)않은 저는

솔직히 처음엔 무슨 소리인가 했습니다.

 

어쨌든 아이가 원하는대로 화분에 집에 있던 과꽃씨앗을 좀 넣어서 보냈습니다.

그리고는 사실 별로 신경쓰지않고 몇달이 지났습니다.

방학식을 하면서 아이는 사물함 정리도 하고

화분도 집에 가지고 왔더군요.

화분을 자세히 보니 아이의 이름과 꽃이름,심은 날짜등을 선생님께서

꼼꼼히 적어서 붙여주신 흔적이 보이더군요.

과꽃은 성장이 좀 느리다고 선생님의 분꽃씨앗을 함께 심어주시고

꽃이 많이 자라자 버팀목도 손수 해 주셨더라구요.

아이들과 무언가 기념이 될만한 것을 해주시고 싶으셨던 것 같습니다.

 

아이들 생일이면 생일축하 글과 공책도 선물로 주시고

착한아이 스티커를 많이 모아도 공책 선물을 주시고

어린이날도 손수 사진을 찍어서 편지에 넣어 주시던 분이십니다.

 

퇴임 하시던날 아이들과 과자파티도 열어주시고

아이 한 명 한 명 모두 꼬~옥 안아주셨답니다.

그리고 그 동안 공부했던 학습지 화일 뒤에

장문의 편지와 늘 건강하기를 바라고

사랑한다는 말씀도 잊지 않으셨습니다.

 

퇴임 소식을 뒤늦게 알아서

며칠전에 아이 학교 보내며

감사 인사 드리고

작은, 아주 작은 선물 드리고 왔습니다.

 

왠지 너무 서운하고...

저렇게 열정적이신 분께

정년 퇴임이 좀 더 연장되면 어떨까하는 부질없는 생각도 해봤습니다.

 

요즘 신문기사를 보면

가끔...

올바르지 못한 교육자들이 등장해서 얼굴이 찡그려지기도 하는데

우리 아이 담임선생님 같은 분만 있다면

그럴 일도 없을 것 같습니다.

 

살아가다 보면

아이들이 좋은 선생님을 만날때도 있고

또 그렇지 못한 선생님을 만날때도 있겠지요.

선생님 탓만 하지 말고 저도

좋은 부모, 좋은 학부모가 되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오늘따라

문득 선생님의 얼굴이 생각납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