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0.09.17 07:30







추석에 만날수 있는 시골 가을 풍경 
-. 영월황토방






 

 

맑게 개인 가을하늘입니다.

덥고 비오고...이러다 가을이 안오는것 아닌가 걱정이 많았는데

아침, 저녁으로 쌀쌀하고 건조한것이 이제야 가을인가 싶습니다.

 

도심에서는 보기 힘든 빨래줄이 보이네요.

시골에서는 커다란 이불 빨래도 저 빨래줄에 널면 한나절이면 다 마릅니다.

그래서 가끔 큰 이불보따리를 가져와서 어머니댁에서 빨고 가져가시는 분도 계십니다.^^

 




 


 

 

아래 꼬부랑 할머니댁 밤나무입니다.

워낙 크고 오래된 나무라서 황토방 장독대까지 치고 올라온 녀석입니다.^^;;;

황토방 마당에 떨어져도 걍 놔두십니다. 할머니거니까요.^^




 


 

 

황토방 밭에 있는 밤나무에서 주워온 밤입니다.

제법 알이 크고 실합니다.

며칠전 비가 많이 와서 밤들이 산에서 내려온 물에

다 떠내려 간다며 주워오셔서 씻어 말린 것들입니다.

추석 송편에 소로 쓰일 것들이죠.

햇밤이라 걍 까먹어도 물이 많아 시원하고 아삭합니다.^^

조금 가져와서 쪄서 먹었는데 맛이 좋더라구요.^^




 


 

 

토란대입니다.

토란은 감자 비슷하게 생겼고 감자보다 좀 더 찐득한 느낌이 난다고 할까요??

일본 사람들이 많이 즐겨먹는 식품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물론 우리나라 사람들도 즐겨 먹구요.^^

줄기는 볶아서 먹어도 맛있고 특히 육개장에 넣어 먹으면 맛이 아주 좋지요.^^




 


 

 

얼마전 아들아이와 열심히 껍질을 벗겼던 줄콩입니다.

열심히 깐만큼 집에 가져가라고 어머니께서 주셨던...^^

지금도 집 냉동실에 잘 모셔두고 있습니다.

밥에 넣어 먹으면 참 고소하고 맛있는데 큰아이가 콩을 참 많이 싫어하는지라...^^;;;

뭔가 다른 수를 내서 먹어야겠네요.^^




 


 

 

천사의 나팔꽃입니다.

엔젤트럼펫이라고...^^

열대식물이라는데 그래서 그런가 크기도 크고 성장속도도 좀 빠른것 같습니다.

호박꽃 뒤집어 놓은것처럼 생겼어요.^^

저녁이 되면 향긋한 백합향이 그윽하게 나는 예쁜 꽃입니다.


 



 

 

족두리꽃입니다.

예전에 운동회할때 신랑 각시춤출때 족두리 참 많이 봤는데...

요즘은 일부러 찾지 않으면 잘 보기 힘들지요.

대신 꽃으로 실컷 구경해보려구요.

진짜 족두리만큼 참 예쁩니다.




 


 

 

이 꽃 이름은 모르겠어요.

꽃 박사이신 어머니께서 잘 기억이 안난다고 하시네요.^^;;;

꽃을 워낙 좋아하시니까 동네 분들이 씨앗이며 모종도 많이 가져다 주시는데

어머니도 가끔은 이름을 잊어버리신다는...^^;;;

걍 예쁘면 되는 거지만요.^^




 


 

 

맨드라미입니다.

맨드라미는 왠지 별로 꽃같지 않고 예쁘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지금보니 참 탐스럽게 생겼네요.

겨울에도 별로 춥지 않을것처럼 예쁜 털로 둘러싸여 있네요.^^




 


 

 

채송화입니다.

어릴적에도 골목길 담벼락 밑에서 참 많이 보던 꽃인데

지금도 황토방 디딤돌 밑에 저렇게 예쁘게 피어 있네요.




 


 

 

칸나입니다.

추억의 앨범하면 떠오르는...^^

색깔이 아주 붉고 꽃도 큼지막한 것이 참 시원스럽게 생겼네요.^^


 



 

 

마지막으로 우리 복식이입니다.

마냥 강아지 같았는데 이번에 보니 의젓한 총각이 된것 같아요.

얼굴이 좀 변한것 같더라구요.

뭔가 사람으로 치면 성인이 되어버린듯한...

동네 마땅한 여친이 없다는데...^^;;;

 

얼마전에 태풍이 와서 비바람이 몰아칠때

복식이가 무서워하는것 같아서

할아버지랑 같이 집 안에 들어와 있었다네요.^^

역시 복식이는 할아버지의 가장 친한 단짝인가봐요.^^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