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3.09.30 07:00

 

 

 

 

 

가을 무

 

 

 

 

 

 

가을 무입니다.

제법 실하게 자라고 있지요? ^^

필요할때 뽑아서 먹기도 하고 김장철에 쓰이기도 합니다.

 

어릴때 달짝지근한 무를 생으로 먹었던 기억도 납니다.^^;;;

그때는 '무'도 '무우'라고 했었는데 말이지요.

세월따라 표준말도 바뀌네요.

 

쑥쑥 튼튼하게 자라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삼 줍기 ^^  (34) 2013.10.23
배고픈 길고양이  (30) 2013.10.17
가을 무  (38) 2013.09.30
코스모스  (48) 2013.09.27
마지막 고추 말리기 ^^  (34) 2013.09.16
가을을 맞이하는 황금들녘 ^^  (50) 2013.09.13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