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3.03.22 07:00

 





냉이와 달래 ^^

 

 

 

 

달래가 빼꼼하게 나와있습니다.^^

작년 이맘때에는 냉이도 달래도 참 많았는데

올해는 어찌된 일인지 별로 없습니다.^^;;;

 

 

 

 

 

 

 

많을때는 몰랐는데 없으니까 더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어머니께서 호미로 달래를 조심조심 캐고 계십니다.^^

 

 

 

 

 

 

 

 

맛있는 된장찌개 끓여먹으라고 달래를 캐서 손질해 주십니다.

가지런한 달래가 예뻐보이네요.^^

 

 

 

 

 

 

 

냉이입니다.^^

올해는 냉이도 귀하네요.

이 동네만 그런건지 다른 동네도 그런건지는 알 수 없지만요.^^;;;

 

 

 

 

 

 

 

 

소중한 냉이도 조심조심 캐서 흙을 털어내고 손질해주십니다.

 

 

 

 

 

 

 

 

 

된장찌개 한 번 끓여먹을 양만큼 딱 알맞게 나왔네요.^^

냉이도 넣고 달래도 넣고 파도 넣고 맛있게 끓여 먹어야겠습니다.^^

냉이와 달래에게는 미안하지만 더  나와서 많이 캤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