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0.03.23 07:30





 




거대 황사(?)가 지나간 일요일 ^^

 

햇살은 따뜻했지만 바람은 여전히 많이 불더군요.

어머니댁 가는 길가에 아주머니들이 무언가를 열심히 파고 계시더군요.

황토방에 도착해서 길에 아주머니들이 많다고 했더니

어머니께서 냉이같은거 캐는 거라고...^^

주말이라 외지에서 온 손님들이 냉이, 달래가 지천에 널린걸 보고 그렇게 캔다는 군요.

정작 토박이 주민분들은 밭갈기에 여념이 없고

그런 풀(?)같은 걸 뽑을 시간이 없으시다고^^;;...

허걱...

하우스에서 재배하는 것도 아니고 밭에서 천연으로 자라는 귀한 것을 ...

마트에 가면 얼마나 비싼데...^^;;

 

마침 오후라 어머니도 한가하시고 해서 어머니와 함께 냉이, 달래 캐기에 나섰습니다.

달래는 시중에서 보는 것보다 뿌리부분- 머리부분이 크고 길이는 그닥 길지 않습니다.

냉이 역시 시중에서 보는 것과는 많이 다르네요.

길이도 짧고 뿌리부분도 그렇게 크지 않습니다...

어떤것이 좋은 것이라고 말 할 수는 없지만 향 만큼은 뛰어나네요^^


집에 가서 쉽게 해 먹으라고 저렇게 다듬어 주십니다...

뿌리부분에 영양가가 많으니 깨끗이 씻어서 버리지 말고 다 넣고 먹으라 하시네요.

된장찌개에 넣어서 끓여 먹으면 맛이 일품이겠네요^^

 

봄철 춘곤증에 봄나물 만한 것이 없다니 봄나물 많이 먹고 모두들 건강하셨으면 좋겠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영월군 주천면 | 영월 황토방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