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09.10.30 08:50


 

요즘 마트에 가면 생우동, 자장, 스파게티 등을 집에서 직접 해 먹을 수 있는 식품들이 있다...

완전히 사 먹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온전히 내 손으로 만드는 것도 아닌

중간쯤의 인스턴트 같기도 하고...

그래도 요리에 자신 없는 사람한테는 왠지 내가 만든것 같은 성취감(?)을 느끼게 해 주는 요리들이다...

주말에 짬뽕이 먹고 싶은데 배달 시키는 것은 내키지 않고 해서 만들어 먹은 생짬뽕요리~~

집에 있던 냉동 새우만 살짝 올려 먹었는데 생각보다 맛이 괜찮다...

또 해 먹어야 겠다...^^


 


 

마지막 만찬(?!)이라 여기고 간 집 앞 빕스...^^

전에 먹던 홍합볶음과는 좀 달랐다...새우,쭈꾸미, 오징어 등을 넣고 약간 새콤하게 샐러드에 가깝게

맛을 낸 것이 특징....

사진에는 없지만 여름에 시원하게 해 먹던 쌀국수를 요즘은 따뜻한 국물에 넣어 먹을 수 있게 해 놓았다...

베트남식 쌀 잔치국수 쯤 되는 듯 했다...

그리고 대부분 음식들은 별로 변한 건 없는 듯 했고...맛도 여전히 좋았다...^^


 


 

늘 배부름의 대미를 장식하는 달달한 카푸치노^^

카푸치노 한 모금과 치즈케잌^^

사실 이것 만으로도 한 끼 식사의 칼로리는 충분히 나올 듯 하지만...

그래도 무한정 샐러드바에 가면 배에 차곡차곡 넣어주는 센스~~^^

누군가 나보고 정말 위대하다고 했다...내 생각도 그런듯...^^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