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1.12.21 07:00







복식이 바람났어요. - - ;;;




 


주말에 부모님 댁 가는 길... ^^

찜보한테 들려서 맛난 간식주고 좀 놀아주고 그랬습니다.

그리고 황토방에 도착했지요.

그런데 이게 왠일인가요...

제 눈을 의심하며 다시 보고 또 보고...

 

두둥~~!!!

왠 뇨자 개가 황토방에 있는게 아니겠어요??

 

 



 


 

복식이 녀석 !!!

군침(?)을 삼키며 뇨자 개한테 접근 중입니다.

알고보니 또 다른 이웃분께서 복식이 친구해주라시며 데려왔다는데요.

복식이 녀석, 동네에서 미남개로 소문이 자자한건 알고 있었지만요.^^;;;

그래도 이렇게 인기가 많으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거든요.

 

 


 


 

"이~뻐, 나랑 친구할래??"

"난 가는 뇨자 개 안잡고 오는 뇨자 개 안 막아~~"

이러는것 같지요?

방금전에 찜보한테 들려서 먹을것도 주고 놀아주고 왔더니...

그새 다른 여자 친구랑 놀고 있는 복식이...

어쩌지요? ^^;;;

 

 

 


 


 

"야!!! 귀찮게 하지 말랬지?"

퍽퍽퍽~~~!!!

잠시 신경전(?)이 펼쳐집니다.^^;;;

 

 



 


 

복식이 녀석 제가 왔는데도

"응...횽 왔어? 그럼 볼일보고 놀다 가~~"

이러네요.^^;;;

 

쳐다도 안보고 생전 처음보는 사람처럼 대하더라구요.^^;;;

그동안 쌓아온 먹을것에 대한 우정이 이것뿐인가 봅니다.--;;;

그리고 찜보에게 많이 미안하네요.

아무래 개라고 해도 찜보를 지켜주지 못한것 같아서요. --;;;

동네 분들이 복식이 잘생겼다고 서로 개를 데려오시는데

그냥 가시라고 할 수 도 없는 노릇이고...난감합니다.

이렇게 한나절 묶어두고 걍 가신다네요.컥--

 

이제 복식이도 부모님 품(?)을 떠날 나이가 되었나봐요.

제 인생 찾겠다고 가출하는건 아닌지 몰라요...--;;;

조만간 복식이녀석에게 의리(?)에 대해서 설명좀 해주어야겠어요.^^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팍타크로에 대하여 ^^  (78) 2011.12.28
선물로 받은 USB 메모리 ^^  (100) 2011.12.22
복식이 바람났어요. - - ;;;  (88) 2011.12.21
생활의 발견 ?!^^  (104) 2011.12.16
장작패기의 계절이 왔네요.^^  (98) 2011.12.14
황토방 가는 길에 꼭 들르는 동네 개님댁 ^^  (82) 2011.12.13
Posted by 복돌이^^